최예나 측 “재벌 관련 루머, 무관용 대응”

입력 2021-12-06 10:32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위에화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가 악성 루머에 대해 재차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위에화 측은 6일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며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알렸다.

이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SBS ‘8시 뉴스’는 CJ그룹 회장의 남동생인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과 관련한 의혹을 집중 보도했다. 그 과정에서 이 회장이 가수 출신 연예인 A씨와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았으며, CJ계열사 대표에게 A 씨를 잘 챙겨달라는 부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이 회장은 SBS에 “A 씨를 도와준 적은 없고 활용가치가 있으니 한번 연락해보라고 임원에게 말한 적은 있다”고 해명했고, CJ계열사 대표 역시 도움을 준 적이 없다고 했다.

해당 보도 이후 온라인 상에서는 A 씨를 최예나로 지목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최예나가 tvN의 여러 예능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한 점을 이유로 들었다.

한편, 최예나는 MBC ‘피의 게임’ 등에 출연 중이며, 오는 31일 티빙 ‘여고추리반2’ 공개를 앞두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4:5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123,000
    • -1.13%
    • 이더리움
    • 2,993,000
    • -1.45%
    • 비트코인 캐시
    • 355,300
    • -2.44%
    • 리플
    • 742.3
    • -1.5%
    • 라이트코인
    • 132,000
    • -1.49%
    • 에이다
    • 1,301
    • -4.06%
    • 이오스
    • 2,694
    • -2.88%
    • 트론
    • 67.81
    • -4.55%
    • 스텔라루멘
    • 235.6
    • -2.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000
    • +2.06%
    • 체인링크
    • 19,220
    • -3.17%
    • 샌드박스
    • 3,556
    • -7.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