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글로벌 ESG 투자 보폭 확대

입력 2021-12-05 10:39

스웨덴 발렌베리家 투자회사 ‘EQT파트너스’ 욘슨 회장과 3일 오후 회동

▲최태원 SK 회장(사진 오른쪽)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콘니 욘슨 EQT파트너스 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SK 회장(사진 오른쪽)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콘니 욘슨 EQT파트너스 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글로벌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경영 확대에 나섰다.

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ESG 최고기업으로 꼽히는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의 투자 전문기업 총수를 만나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EQT파트너스 '콘니 욘슨(Conni Jonsson)' 회장을 만나 그린에너지, 헬스케어 등 미래 유망분야 투자 관련 협력을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EQT파트너스는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이 세운 투자 전문 기업이다. 발렌베리 가문은 소유와 경영을 분리한 지배구조, 배당금 사회환원 등 사회적 책임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왔다.

이날 회동에서 최 회장은 SK의 △탄소 감축 노력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 △지배구조 혁신 등을 소개했다. 욘슨 회장은 SK의 선진적 경영 활동에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최 회장은 “한국은 특히 수소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앞서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SK 역시 수소 생산부터 유통, 소비에 이르는 가치 체인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욘슨 회장은 “한국 수소 비즈니스 발전 속도가 유럽보다 굉장히 빠르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고 공감을 표한 뒤, “SK그룹이 하는 어떤 분야에서든 협업할 생각이 있다”라고 말했다.

양측은 바이오, 건강관리 등 미래지향적 사업 분야에서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SK가 한국과 미국에서 다방면에 걸쳐 바이오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고, 욘슨 회장은 "해당 분야의 상호 협력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뜻이 있다"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양측은 글로벌 각지에서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욘슨 회장은 SK그룹의 유럽 시장 진출 현황에 관심을 나타냈고, 최 회장은 헝가리, 폴란드 등에서 배터리 부문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SK그룹 관계자는 “SK 관계사들은 국내 기업 최초로 RE100에 가입하는 등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라며 “이에 따라 글로벌 기업인들이 SK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최 회장을 잇달아 찾고 있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09:0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95,000
    • +1.54%
    • 이더리움
    • 3,053,000
    • +2.93%
    • 비트코인 캐시
    • 356,100
    • +0.68%
    • 리플
    • 761.7
    • +2.2%
    • 라이트코인
    • 132,300
    • +1.22%
    • 에이다
    • 1,321
    • +5.09%
    • 이오스
    • 2,725
    • +1%
    • 트론
    • 69.23
    • +2.38%
    • 스텔라루멘
    • 242.6
    • +2.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200
    • +2.02%
    • 체인링크
    • 18,810
    • +0.43%
    • 샌드박스
    • 3,859
    • +4.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