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빈소서 윤호중 "법 개정 아니더라도 전두환 국가장은 있을 수 없어"

입력 2021-10-28 18:38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향년 89세를 일기로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고인은 26일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이후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해 세상을 떠났다. (사진공동취재단)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향년 89세를 일기로 서거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고인은 26일 2002년 전립선암 수술을 받은 이후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해 세상을 떠났다. (사진공동취재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논란을 두고 "국가장 결정을 한 것은 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역사를 정리하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 빈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이 온전히 평가받지 못하는 이유 중에는 거듭된 사과와 반성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사과하지 않고 사죄하지 않는 그분이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앞으로 헌정 질서를 어지럽혀서 돌아가실 때까지 국민께 속죄해야 하는 이런 대통령이 나오지 않길 바란다"며 "필요하다면 법 개정을 할 것인데 법 개정이 아니더라도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은 있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추징금도 납부하지 않았고 아직까지도 광주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훼손하는 입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국가장의 대상이 되기 어렵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 국가장 결정에 당내 일각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그분들의 의견도 무거운 마음으로 잘 갖고 있다. 그런 의견을 갖고 있는 국민도 많이 계신다"며 "그렇기 때문에 아직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와 용서가 다 끝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 모든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현대사의 어두운 면과 밝은 면 모두를 갖고 계신 분이다. 정당하게 온전히 평가를 받기에는 많은 환경이 허락하지 않는 것 같다"며 "고인에 대해 저는 개인적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선거 이후에 신군부에 대해서 모든 것을 용서하겠다고 말씀하셨을 때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제 감정은 다 내려놓았다"고 밝혔다.

한편 노태우 전 대통령은 지난 26일 향년 89세의 일기로 숨졌다.

노 전 대통령은 육군 9사단장이던 1979년 12월 12일 육사 11기 동기생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하나회' 세력의 핵심으로서 군사쿠데타를 주도했다.

5공화국 말기 전두환 전 대통령을 이을 정권 후계자로 부상, 1987년 제13대 대통령을 지냈다. 퇴임 후 12·12 주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 수천억 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수감됐고 법원에서 징역 17년형과 추징금 2600억여 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425,000
    • +3.37%
    • 이더리움
    • 5,504,000
    • +4.52%
    • 비트코인 캐시
    • 710,500
    • +0.71%
    • 리플
    • 1,224
    • +3.29%
    • 라이트코인
    • 257,900
    • +5.91%
    • 에이다
    • 1,994
    • +4.95%
    • 이오스
    • 4,975
    • +2.28%
    • 트론
    • 120.1
    • +2.04%
    • 스텔라루멘
    • 417
    • +4.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700
    • -1.93%
    • 체인링크
    • 30,920
    • +1.84%
    • 샌드박스
    • 8,865
    • -0.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