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 비석, 올 때마다 밟는다…광주는 나의 사회적 어머니”

입력 2021-10-22 11:12

이재명, 2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 참배
"尹, 민주주의 혜택만 누려…놀랍지도 않어"
"전두환 씨, 내란범죄의 수괴ㆍ집단학살범" 비판
"광주, 사회적 삶 새롭게 시작하게 한 어머니"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해선 "민중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묘지 초입에 있는 ‘전두환 비석’을 “올 때마다 밟고 간다”며 “전두환 씨 그분이 제발 오래 사셔서 꼭 처벌을 받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을 어떻게 평가하냐'는 질문에 “전두환이라는 이름을 쓸 때마다 호칭을 어떻게 해야 할 지 참 고민이다. 대통령 예우가 박탈됐죠”라고 되물으면서 ‘전두환 씨’라고 불렀다.

그러면서 “전두환 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집단학살범”이라며 “국민이 맡긴, 국민을 지키라는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살상한, 어떤 상황에서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 반란범이다”라고 규정했다.

이어 이 후보는 “저는 끊임없이 생각하는 게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서는 ‘살아있는 한 처벌한다, 영원히 배상한다’라는 공소시효·소멸시효를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독일) 나치 전범은 지금도 추적해서 처벌한다. 그래야 다시는 독일에서 나치 전범 같은 사례 생기지 않을 테니까 그런 것”이라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고 영원히 진상을 규명하고 기록하는 노력을 국가가 기울여야 이런 사건의 재발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전두환 씨 그분, 좀 제발 좀 오래 사셔가지고 법률을 바꿔서라도 처벌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선 “특별히 놀랍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이 후보는 “민주주의 또는 인권과 평화를 위해서 어떤 역할도 하지 않았고. 민중들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가지는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살인·강도도 살인·강도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라는 얘긴데). 무슨 말씀을 더 드리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이날 참배 일정에 대한 의미도 부여했다. 광주는 민주당의 심장부로서 상징성이 큰 곳으로 꼽힌다. 이번 일정을 통해 지지층을 결집하고 통합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행보로 풀이된다.

그는 “이 나라의 민주주의는 광주의 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많은 사람이 광주로 인해 인생을 바꿨는데 제가 바로 그 사람 중의 한 사람이다. 1980년 5월 광주의 진상을 알지 못하고 반대로 알고 있어서 왜곡된 언론과 폭력적 정권으로 광주를 비난하는 2차 가해에 가담했던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후 광주의 진상을 알고, 이 사회의 부조리함과 소수 기득권자의 조작과 선동, 민주주의 파괴라는 것을 직접 겪고 민주주의가 살아있는 공정한 세상 만들자, 인생을 통째로 바꿔서 광주는 나의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한 사회적 어머니라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103,000
    • +4.09%
    • 이더리움
    • 5,400,000
    • +6.51%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7.25%
    • 리플
    • 1,017
    • +4.63%
    • 라이트코인
    • 199,800
    • +8%
    • 에이다
    • 1,762
    • +7.9%
    • 이오스
    • 3,993
    • +4.94%
    • 트론
    • 111.9
    • +4.58%
    • 스텔라루멘
    • 356
    • +6.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000
    • +35.19%
    • 체인링크
    • 24,670
    • +9.26%
    • 샌드박스
    • 6,735
    • +8.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