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직 사퇴 시점 “신중하게 생각…지금도 심사숙고 중”

입력 2021-10-20 20:22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일 사퇴 시점과 관련해 “공직이라는 것이 자기가 함부로 버리고 또 함부로 던질 수 있는 가벼운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마지막 순간까지 신중하게 생각하고 도정에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금도 심사숙고 중”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를 마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는 하루라도 빨리 사퇴하고 후보로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하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해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저도 우리 도민들께 설명해 드릴 시간 필요하다. 그리고 오늘도 보니 업무보고서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던데 그 문제도 정리하려면 약간의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대장동 사건의 실상은 결국 국민의힘과 토건 비리 세력의 연합이 민간이 갖게 될 30~40%의 이익을 나눠 가진 사실상의 커넥션이라는 것”이라며 “가짜뉴스와 국민의힘의 정치적 선동 때문에 왜곡됐던 많은 사실이 제대로 조정된 것 같다. 기대 이상의 결과를 만들어내지 않았나 싶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기자들에게 ‘일부 언론에서는 초과이익 환수조항이 삭제된 게 맞다고 보도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내용을 구체적으로 모른다. 여러분들이 쓴 것을 보고 추론한다. 당시 공식적으로 논쟁 된 적도 없고 그런 사실이 있다는 것 자체를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며 “좀 더 이익을 확보하자는 실무자 의견이 채택되지 않은 것은 맞는 것 같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403,000
    • -1.47%
    • 이더리움
    • 5,393,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593,500
    • +1.71%
    • 리플
    • 1,028
    • -0.58%
    • 라이트코인
    • 205,000
    • +3.43%
    • 에이다
    • 1,725
    • -4.49%
    • 이오스
    • 4,578
    • +13.71%
    • 트론
    • 115.5
    • +3.22%
    • 스텔라루멘
    • 367.1
    • +1.4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2.5%
    • 체인링크
    • 27,860
    • +12.52%
    • 샌드박스
    • 6,570
    • -5.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