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잔금 대출 입주 애로 막기 위해 입주사업장 점검 TF 개최

입력 2021-10-20 18:13

금융당국이 잔금 대출 입주에 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입주사업장 점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했다.

20일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와 잔금 대출 관련 TF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 14일 전세, 잔금 대출 관련 실수요자 보호 원칙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 조치다.

TF는 4분기 입주 단지 110여 개에 대한 잔금 대출 취급 정보를 주 단위로 모니터링하며 금융권이 공유하기로 논의했다. 잔금 대출 취급 과정에서 애로가 발생할 경우 해당 단지에 대해 자금 공급이 최대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많은 수분양자에게 잔금 대출이 공급될 수 있도록 불요불급한 대출이 취급되지 않도록 여신심사를 꼼꼼히 할 것”이라며 “수시로 점검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535,000
    • -0.62%
    • 이더리움
    • 5,192,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567,500
    • -4.7%
    • 리플
    • 999.5
    • -6.41%
    • 라이트코인
    • 193,600
    • -7.01%
    • 에이다
    • 1,698
    • -5.25%
    • 이오스
    • 3,756
    • -5.6%
    • 트론
    • 104.7
    • -4.56%
    • 스텔라루멘
    • 355.1
    • -5.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300
    • -5.11%
    • 체인링크
    • 24,030
    • -8.11%
    • 샌드박스
    • 6,675
    • -13.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