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파이낸셜 ‘스마트스토어 대출’ 1000억 원 돌파…금융사다리 개척

입력 2021-10-19 13:36

(사진제공=네이버파이낸셜)
(사진제공=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ㆍ우리은행과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약 10개월만에 총 대출액 1000억 원을 돌파했다.

19일 네이버파이낸셜에 따르면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일정 기간 동안 금융 이력이 없어 대출이 불가하거나 고금리로만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던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업계 최초의 무담보 신용대출 상품이다.

회사 측은 해당 대출이 소상공인ㆍ중소기업(SME)의 금융 사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해당 대출을 받은 사업자의 60%가 MZ세대인데다, 20%는 1년 미만의 스마트스토어 업력을 가진 초기 사업자라는 설명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캐피탈의 지정대리인으로서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을 통해 신용등급이 상승해 더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게 된 사업자는 전체의 60% 수준이다. 이중 대출이 어려웠지만 승인으로 전환된 비율은 19.1%로 집계됐다.

​현재 우리은행ㆍ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대출 합산 승인율은 50%를 웃돌고 있다.

대출 규모가 커진 데 비해 연체율은 낮다. 현재 30일 이상 연체 건수는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가 시작한 이래 단 1건에 불과하다.

대출 서비스를 이끄는 김태경 네이버파이낸셜 리더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온라인 SME들의 금융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대표적인 포용금융 서비스로 자리했다”며 “앞으로도 금융사들과 함께 협업하여 SME의 금융난을 해소하는데 기여하는 서비스로 더욱 발전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149,000
    • +2.46%
    • 이더리움
    • 2,928,000
    • -0.58%
    • 비트코인 캐시
    • 351,900
    • -0.73%
    • 리플
    • 725.6
    • -1.72%
    • 라이트코인
    • 131,400
    • +0.54%
    • 에이다
    • 1,252
    • -2.19%
    • 이오스
    • 2,666
    • -0.41%
    • 트론
    • 66.97
    • -1.36%
    • 스텔라루멘
    • 233.3
    • +0.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300
    • -4.55%
    • 체인링크
    • 18,420
    • -2.38%
    • 샌드박스
    • 3,635
    • +2.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