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북, 동해상 미상발사체 발사…3국 정보수장 회동 겨냥했나

입력 2021-10-19 11:06

▲2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발사체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북한이 내륙서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발사체 관련 뉴스를 지켜보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북한이 내륙서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북한의 무력시위는 올해 들어 이번이 일곱 번째다.

현재 한미 군 당국은 이번 발사체의 고도와 사거리 등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다. 그간 북한은 장거리 순항미사일, 열차 발사 탄도미사일, 극초음속 미사일, 지대공 미사일 등 지난달에만 네 차례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신형 미사일 시험발사를 진행한 바 있다.

북한이 무기 개발에 속도를 내는 점으로 미뤄 신형 무기 시험발사의 일환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북한은 올해 1월 8차 당 대회에서 국방력 강화를 위한 5개년 계획을 천명한 바가 있다.

북한의 이날 발사는 현재 워싱턴과 서울에서 각각 한미일 3국의 북핵 수석대표와 정보수장이 나란히 회동하고 대북 대화 재개를 모색하는 가운데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자신들의 신무기 개발 계획 일정에 따라 발사했을 것으로 보이지만, 대외적인 관심 끌기 등 다목적 포석인 것으로 당국은 분석한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 다키자와 히로아키(瀧澤裕昭) 일본 내각 정보관 등 3국 정보수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회동할 예정이다.

또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8일(현지시간)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미 당국 간 한국전 종전선언 이슈를 계속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북한의 대화 호응을 촉구했다.

여기에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역시 지난달 13∼14일 일본에서 회동한 데 이어 19일 워싱턴에서 추가 협의를 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989,000
    • -0.33%
    • 이더리움
    • 5,636,000
    • -0.14%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1.14%
    • 리플
    • 1,208
    • +0.17%
    • 라이트코인
    • 252,200
    • -0.59%
    • 에이다
    • 2,052
    • +6.32%
    • 이오스
    • 5,005
    • +2.14%
    • 트론
    • 123.3
    • +2.84%
    • 스텔라루멘
    • 441.8
    • +8.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100
    • -1.41%
    • 체인링크
    • 31,190
    • +1.53%
    • 샌드박스
    • 8,045
    • +4.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