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이재명, '조폭연루설' 공방...제보자, 얼굴 공개 나서

입력 2021-10-18 19:04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선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조폭 간 연루설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날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국감장 화면에 자필 진술서를 띄우면서 이 지사가 조직폭력배의 돈 20억 원을 받았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국제마피아파 일원이자 코마트레이드 직원이었던 박씨가 ‘이재명 후보는 국제마피아파 수괴급으로 처벌받아야 할 만큼 유착관계가 긴밀하다’며, 중요한 건 직접 현금 1억5000만 원을 줬고 코마트레이드는 이 후보 측근 계좌에 20억 원 가까이 지원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사업의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 사이트 자금을 이 지사에게 수십 차례에 걸쳐 20억 원 가까이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 줄 때도 있었다"라는 주장도 함께 전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어디서 사진을 찍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야당 의원이) 노력은 많이 한 것 같다”며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명백한 허위사실을 국민 앞에 틀어서 보여주고 있다”고 맞섰다.

이날 이재명 캠프 박찬대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의원이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으로 일관한 것은 심히 유감스러우며 낯부끄러운 일"이라며 "김 의원이 조폭 대변인을 자처한 이상 국민의힘은 '조폭 비호당', '깡패연합당'이란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직격했다.

한편, 이날 박철민 씨와 소통하고 있는 장영하 변호사는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박 씨 본인이 증언 신빙성을 높이기 위해 본인 사진을 공개해도 된다고 허락했다. 얼굴에 모자이크할 필요도 없다고 했다”라며 “박씨가 자신의 증언이 허위사실일 경우 허위사실 유포죄든 명예훼손죄든 얼마든지 처벌받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21,000
    • -7.31%
    • 이더리움
    • 5,173,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592,000
    • -9.96%
    • 리플
    • 1,044
    • -8.82%
    • 라이트코인
    • 204,500
    • -11.82%
    • 에이다
    • 1,743
    • -9.12%
    • 이오스
    • 3,901
    • -17.09%
    • 트론
    • 108.4
    • -6.55%
    • 스텔라루멘
    • 370
    • -7.8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800
    • -9.46%
    • 체인링크
    • 25,720
    • -10.48%
    • 샌드박스
    • 7,41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