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지역구 김은혜 "몸통 누구인지 특검으로 가려내야"

입력 2021-09-28 16:00

"아무리 조연배우가 나온들 이 계약을 설계한 인허가권자는 이재명"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전주혜·김은혜 의원,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3일 국회 의안과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 및 특별검사임명등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을 지역구로 둔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실체가 누구인지 명확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공공의 이익을 민간 기업이 가져간 것과 관련해 이익을 환원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원주민들이 울며 겨자 먹기로 떠나야 했던 대장동엔 최근 분양 돈벼락이 다시 쏟아졌다"며 "공공이라는 미명 하에 원주민이 밀려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대미문의 부당한 로또판은 누가 깔았냐"며 "저는 제로리스크 울트라 수퍼 리턴이라 답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번 대장동 특혜와 관련해 몸통이 따로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사업자 심사평가 위원으로 들어간 변호사가 유동규 당시 사장대행과 동업관계라고 밝혔다"며 "천화동인의 임원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근의 전 보좌관이 밝혀졌고 이 지사의 선거법 무죄판결을 내린 대법관이 이후 천화동인 고문으로 도와주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대장동 특혜가 공공의 이익을 통해 민간이 이득을 얻은 행태라고도 비판했다. 그는 "공모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는 탁월한 입지로 양호하다는 연구용역 결과를 냈다"며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사인한 그 출자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공공인 주인이 차린 잔칫상을 손님인 민간이 싹쓸이해간 것"이라며 "왜 증인 출석은 못 하게 막고 경기도와 성남시는 자료를 전면 거부하는 것이냐"고 부연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논란으로 이 지사 등을 향한 의혹이 덮이는 것에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국민은 요구한다. 대장동의 몸통이 누구인지 특검으로 가려내야 한다"며 "아무리 조연배우가 나온들 이 계약을 설계한 인허가권자는 이 지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공의 개발이익은 공공에 환원돼야 한다"며 "대장동 입주민들을 위해 저는 이재명 방지법을 발의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6,032,000
    • +1.66%
    • 이더리움
    • 4,710,000
    • -1.55%
    • 비트코인 캐시
    • 757,500
    • -0.79%
    • 리플
    • 1,347
    • -2.95%
    • 라이트코인
    • 227,000
    • -0.48%
    • 에이다
    • 2,644
    • -1.34%
    • 이오스
    • 5,580
    • -0.62%
    • 트론
    • 121.1
    • -1.22%
    • 스텔라루멘
    • 480.3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7,200
    • -0.24%
    • 체인링크
    • 32,180
    • -4.79%
    • 샌드박스
    • 911.4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