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팍스, 실명계좌 발급 결국 무산…원화마켓 오늘 오후 4시 종료

입력 2021-09-24 13:56

고팍스의 실명계좌 발급이 무산됐다.

고팍스는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발급 확인서’ 발급이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24일 공지했다. 특금법에 따라 고팍스는 이날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 접수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원화마켓을 종료하고 BTC마켓(코인마켓)으로 전환한다.

금융위원회 및 금융정보분석원에서 배포한 ‘가상자산거래업자 신고‧영업정리 유의사항 안내 설명자료’에 따르면 가상자산거래업자로 신고하기 위해 원화마켓을 종료하고 코인마켓만 신청할 경우 원화마켓 종료 최소 7일 전에 이용자들에게 공지하는 것으로 권고하고 있다.

(사진=고팍스 공지사항 발췌)
(사진=고팍스 공지사항 발췌)

고팍스를 비롯한 거래소들의 경우 신고기한인 2021년 9월 24일 기준 7일 전인 9월 17일까지 위 내용을 공지하고 고객에게 사전 안내했어야 했다. 고팍스는 공지사항을 통해 입출금 계정 발급 협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던 만큼 원화마켓 운영을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설명했다. 9월 16일자로 은행에서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발급 확인서’ 초안을 제공받았고, 가상자산사업자 신고서류를 금융위원회에 사전접수 하는 등 실명확인 입출금 계정 발급 협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고팍스는 공지사항을 통해 “그간의 논의에도 불구하고 금일 오전 해당 은행으로부터 사안이 결국 부결 기한 내에 확인서 발급이 어려울 것으로 통보 받았다”라며 “이에 따라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접수를 앞두고 부득이하게 촉박한 일정으로 원화마켓 운영이 종료되는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고팍스의 원화 마켓은 24일 16시에 지원 종료된다. BTC마켓은 같은 시간에 오픈한다. 고팍스는 “KRW마켓 종료로 인한 일부 가상자산의 갑작스러운 가격 변동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라며, 각 가상자산의 타 거래소 가격 등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거래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며 “코인마켓으로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접수를 금일 완료할 예정이며 가상자산의 입출금 및 원화 출금은 계속 지원해 고객님의 불편이 최소화 되도록 하고 최대한 빠르게 원화거래가 재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지했다.

가상자산 예치 서비스 GOFi는 KRW마켓 종료와 무관하게 지속해서 제공될 예정이다. 고팍스는 “고객께서 예치하신 가상자산은 안전하게 보관돼 있으며 어떠한 변동사항도 없으니 변함없는 이용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07,000
    • +0.25%
    • 이더리움
    • 5,014,000
    • +2.7%
    • 비트코인 캐시
    • 765,000
    • +0.39%
    • 리플
    • 1,332
    • -0.52%
    • 라이트코인
    • 238,900
    • +1.27%
    • 에이다
    • 2,637
    • -0.6%
    • 이오스
    • 5,770
    • +1.67%
    • 트론
    • 122.4
    • +0.16%
    • 스텔라루멘
    • 455.8
    • -0.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0,000
    • +0.43%
    • 체인링크
    • 37,610
    • +7.12%
    • 샌드박스
    • 930.9
    • +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