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아ㆍ태 탑3 사업자 도약 위한 연 매출 80% 기술 투자 계획”

입력 2021-09-16 10:34

국내 유일의 원천 기술력과 공격적 투자..올해 4000억 매출

국내 대표 클라우드 사업자인 네이버클라우드가 공격적 투자를 통해 16일 국내 2위 사업자, APJ(아시아 태평양 및 일본) 3위 사업자로 거듭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밋업 행사에서 ‘국내 유일의 내재화된 원천기술’과 ‘하이퍼스케일급 투자’ 분야에 2023년까지 연 매출의 80%를 기술에 투자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2017년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한 네이버클라우드는 4년 만에 상품과 기술 경쟁력에서 글로벌 사업자 수준으로 성장했다. 4년 전 22개의 상품으로 시작했던 네이버클라우드가 현재 제품 포트폴리오를 8배 이상 확대해 18개 카테고리, 189개의 상품 라인업을 보유하게 됐다.

네이버클라우드의 매출도 동반 성장했다. 2020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41% 성장한 2737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29.3%) 및 국내(18.7%)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성장률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올해는 연간 약 46% 성장한 약 4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

김태창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전무는 “네이버클라우드의 핵심 가치는 검색, 쇼핑, 메신저, 동영상, 게임 등 인터넷상에서 가능한 거의 모든 서비스를 직접 개발∙운영하며 쌓아온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과 비즈니스 노하우를 솔루션에 접목해 고객들에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어떤 산업군의 고객이라도 최고 수준의 IT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버의 고도화된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현재 네이버클라우드의 고객사(법인 계정 기준)는 5만 곳 이상”이라며 “국내 100대 기업 중 55%가 네이버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자체적으로 개발한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IaaS를 포함해 PaaS, SaaS,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까지 보유하고 있다. 고객이 원하는 형태로 직접 상품을 개발하고 제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네이버클라우드 장범식 PaaS 서비스 개발 리더는 “특히 클라우드 도입이 일반화되면서 이제는 플랫폼 서비스(PaaS)의 완성도 및 진정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 구축 여부가 클라우드 사업자 선택의 새로운 기준이 됐다” 며 “국내 사업자 중에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PaaS 솔루션을 직접 개발하고 제공할 수 있는 곳은 네이버클라우드가 유일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기술 고도화 및 경쟁사와의 기술 격차 확대에 집중한다.

장범식 리더는 “기술적인 투자에 더해 3배 이상의 인력을 확충할 것”이라며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확보를 위한 친환경 데이터센터 ‘각 세종’ 구축 등도 투자 계획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3 10:0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125,000
    • -1.18%
    • 이더리움
    • 5,614,000
    • -1.72%
    • 비트코인 캐시
    • 694,500
    • -1.91%
    • 리플
    • 1,205
    • -1.31%
    • 라이트코인
    • 251,800
    • -3.08%
    • 에이다
    • 2,093
    • +8.67%
    • 이오스
    • 4,903
    • -1.05%
    • 트론
    • 121.4
    • +1%
    • 스텔라루멘
    • 414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1.21%
    • 체인링크
    • 30,660
    • -1.89%
    • 샌드박스
    • 8,145
    • +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