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역시 갓연경" 김연경, 전방위 활약…득점 2위·디그 4위·리시브 8위

입력 2021-08-05 10:45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승리, 4강 진출에 성공한 한국의 김연경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역시 ‘배구 여제’다. 김연경(33·중국 상하이)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빼어난 실력과 리더십으로 한국 여자 배구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김연경은 4일 터키와 벌인 8강까지 6경기에서 115점을 올려 득점 2위에 올라 있다. 공격 102득점, 블로킹 9득점, 서브 4득점을 각각 기록했다.

1위 티아나 보스코비치(세르비아)는 140점(공격 124득점·블로킹 10득점·서브 6득점)으로 김연경을 25점 차로 앞선다. 3위 페르난다 로드리게스(브라질)는 92점(공격 83득점·블로킹 5득점·서브 4득점)으로 김연경을 23점 차로 뒤쫓고 있다.

공격 효율에서 김연경은 35.02%로 5위를 달리고 있다. 1위는 41.92%를 기록 중인 로드리게스다.

김연경은 수비 부분에서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놨다. 디그는 4위(세트당 2.63개), 리시브는 8위(성공률 60.94%)를 기록하고 있다.

보스코비치는 수비 부분 톱10에는 제외돼 있다. 로드리게스는 디그 10위(세트당 1.86개), 리시브 6위(성공률 67.42%)로 김연경 못지않은 만능 활약을 벌이고 있다.

6일 열리는 한국과 브라질의 4강에서 김연경과 로드리게스의 맞대결이 주목된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는 김연경 의존도가 높았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도쿄올림픽에서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고른 활약이 눈에 띈다.

박정아(28·한국도로공사)는 득점 8위(65점)로 김연경의 공격 부담을 덜어주고 있고, 김희진(30·IBK기업은행)은 득점 공동 10위(63점), 양효진(32·현대건설)은 블로킹 7위(세트당 평균 0.71개)를 차지했다.

주전 세터를 맡은 염혜선(30·KGC인삼공사)은 세트 3위(세트당 8.04개)에 서브 5위(세트당 0.29)로 맹활약 중이다. 리베로 오지영(33·GS칼텍스)은 디그 2위(세트당 3.00개)로 좋은 수비를 펼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17 12: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403,000
    • +1.4%
    • 이더리움
    • 4,274,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766,000
    • +0.39%
    • 리플
    • 1,307
    • -0.38%
    • 라이트코인
    • 222,400
    • -0.98%
    • 에이다
    • 2,897
    • -0.34%
    • 이오스
    • 6,020
    • +1.6%
    • 트론
    • 143.4
    • +4.6%
    • 스텔라루멘
    • 394.3
    • -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100
    • -7.88%
    • 체인링크
    • 35,620
    • -4.63%
    • 샌드박스
    • 965.4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