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건 토스 대표 “모든 고객에게 조건 없이 평생 송금 수수료 무료”

입력 2021-08-03 07:43

“모든 고객에게 평생 송금 수수료 면제해주겠다.”

이승건 토스 대표가 2일 ‘송금 수수료 없는 세상’을 선언했다. 토스는 이날부터 모든 고객에게 ‘송금 수수료 평생 무료 혜택’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토스 앱의 관련 공지를 확인하면 이후 송금부터 혜택이 자동 적용된다. 이전까지는 월 10회까지만 무료였다.이번 결정은 고객의 사용 편의를 한층 강화하고, 가장 좋은 금융 플랫폼으로서 고객의 심리적 부담조차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 대표는 “금융 소비자가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는 송금 영역의 심리적 장벽조차 완전히 제거하고, 독보적인 만족감을 제공함으로써 다른 금융 플랫폼과 근본적인 차이점을 만들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무적 손해를 감수하고 결정을 내린 것은 토스의 존재 이유이자 가장 중요한 원칙이 고객 중심적 사고이기 때문“이라며 ”이번 정책을 통해 고객에게 정말 필요한 단 하나의 금융앱이란 비전에 한발 더 다가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시중은행과 인터넷은행 18곳 중 12곳은 인터넷뱅킹으로 1만 원 타행 이체 기준 수수료 500원을 받고 있다. 일부 은행은 거래 실적 등 고객 등급에 따라 수수료를 면제하기도 한다.

토스는 송금, 결제, 투자, 보험 등 고객이 필요로 하는 모든 금융 경험을 토스 앱 하나로 제공한다는 비전을 제시해 왔다. 이에 따라, 간편 송금 등 기존 금융 서비스에 더해 올 3월 토스증권을 출범했고 하반기 토스뱅크 출범을 앞두고 있다.

토스는 지난 1년간 송금 등 주요 금융 서비스에 대해 과감한 정책을 잇달아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해 7월 금융권 최초로 보이스피싱과 사기거래 피해시 선제적으로 보상하는 ‘토스 안심보상제’를 도입한데 이어, 올 4월에는 중고거래 피해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110,000
    • +0.57%
    • 이더리움
    • 4,112,000
    • -3.52%
    • 비트코인 캐시
    • 757,500
    • -0.33%
    • 리플
    • 1,298
    • -0.92%
    • 라이트코인
    • 218,700
    • -2.02%
    • 에이다
    • 2,855
    • -0.87%
    • 이오스
    • 6,475
    • +8.01%
    • 트론
    • 127.3
    • -8.22%
    • 스텔라루멘
    • 386.2
    • -2.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1.49%
    • 체인링크
    • 34,120
    • -4.69%
    • 샌드박스
    • 935.9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