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화물전용 여객기 1만 회 운항 달성

입력 2021-08-02 09:30

작년 3월 이후 1년 5개월만…"적극적인 공급 확보 나설 것"

▲대한항공 항공기에 화물이 실리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항공기에 화물이 실리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일 화물전용 여객기 1만 회 운항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작년 3월 인천~호찌민 노선을 시작으로 화물전용 여객기를 운항한 지 1년 5개월여 만의 일이다.

대한항공은 그동안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 중국 등 전 세계 65개 노선에 화물전용 여객기를 운항했다.

세계 각지로 수송한 물량은 40만 톤에 달한다. 1회 왕복 기준 40톤, 편도 기준 20톤씩 수송한 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 대부분의 여객기 운항이 중단되자 대한항공은 선제적으로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했다.

그 결과 작년 3월 기준 38회 운항했던 화물전용 여객기는 현재 월 800회 이상 운항 중이다.

또 기내 좌석 위 짐칸인 오버헤드빈, 여객기 좌석 공간에 화물을 실을 수 있는 안전장치인 카고시트백 등 국토교통부, 항공기 제작사와 함께 화물의 탑재력을 증대시켜 왔다.

대한항공은 긴급히 발생하는 방역 관련 수요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항공편을 편성하고 있다. 진단키트, 방호복, 마스크 등 방역용품은 화물전용 여객기의 주요 화물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인도에 화물전용 여객기를 100여 회 투입해 방역 물자를 수송했다. 미국 볼티모어 공항에도 진단키트 전세편을 운항했다.

이런 과정에서 대한항공은 역대 최장거리 운항 기록을 다시 쓰기도 했다.

올해 6월 코로나 진단키트 등을 실은 KE8047편이 인천~마이애미 구간을 경유 없이 운항하면서 14시간 42분 동안 1만3405km 비행 기록을 세웠다.

화물전용 여객기는 최근 물류난 개선에도 일조하고 있다.

해운 공급난 심화로 많은 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은 운용 가능한 여객기를 최대한 가동하며 긴급 수출입 물류 지원을 위한 공급을 늘려가고 있다.

대한항공이 여객기로 수송한 화물은 코로나19 발생 직후 월 1.6만 톤 수준으로 급감했으나, 올해 이후 월 4만 톤 이상으로 다시 증가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중소 화주들을 위한 물류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수출입 물동량이 늘어나는 하반기에는 화물전용 여객기의 역할이 더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적 항공사로서 적극적인 공급 확보를 통해 안정적인 물류 수출입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529,000
    • -2.79%
    • 이더리움
    • 3,950,000
    • -4.8%
    • 비트코인 캐시
    • 722,500
    • -6.23%
    • 리플
    • 1,222
    • -6.22%
    • 라이트코인
    • 206,800
    • -5.31%
    • 에이다
    • 2,693
    • -6.13%
    • 이오스
    • 5,740
    • -9.75%
    • 트론
    • 119.3
    • -6.58%
    • 스텔라루멘
    • 366.6
    • -6.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300
    • -2.65%
    • 체인링크
    • 32,080
    • -6.03%
    • 샌드박스
    • 869
    • -6.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