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벽화'…선 넘은 대선정국

입력 2021-07-30 15:59

윤석열 가족 검증 주장한 與도 "도 넘었다"
이재명 "결혼전 사생활, 무분별하게 비판하면 안 돼"
이낙연 "민망하고 거북해"
여권 주자들 "그럼에도 논란 부분은 검증해야" 한목소리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예비후보 부인 김건희 씨를 연상케 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는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이 벽화를 가리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 외벽에 윤석열 예비후보 부인 김건희 씨를 연상케 하는 내용의 벽화가 그려져 있는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들의 차량이 벽화를 가리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논란이 되고 있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부인 관련 이른바 '쥴리 벽화'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야권은 물론 윤 전 총장 가족 검증을 주장했던 여권까지도 "도를 넘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지도부는 3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서울 종로의 한 서점 외벽에 그려진 ‘쥴리 벽화’와 관련해 인권 침해 문제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고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표현의 자유도 존중돼야 하지만 인격침해의 금도를 넘어서는 안 된다"면서 "철저한 후보 검증도 필요하지만 부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개인의 삶을 송두리째 부정하는 행위는 개인에게도 비극일 뿐 아니라 민주주의에도 전혀 도움되지 않는다고 본다"고 밝혔다

전날 밤 이재명 캠프의 남영희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윤 전 총장의 아내라는 이유로 결혼 전의 사생활을 무분별하게 비판해도 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코바나컨텐츠 후원금 모금 의혹 등 정말 중요한 윤석열 검사의 아내 김건희 씨에 대한 검증의 칼날을 날카롭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전날 MBN과의 인터뷰에서 "민망하고 말씀드리기 거북하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면서도 이 전 대표 역시 "논문 표절 의혹을 비롯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등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충분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며 "벽화를 설치한 분께서는 해당 그림을 자진 철거해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범야권 대권후보들도 일제히 격분했다.

국민의힘 소속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고 주장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과거 있는 여자는 영부인 하면 안 된다' 이런 몰상식한 주장을 싶은 거냐"고 반발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우리나라 여성운동은 여당이 허락한 페미니즘 뿐인가요”라며 침묵하고 있는 여성가족부와 여성운동가들을 맹렬히 비판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647,000
    • -5.85%
    • 이더리움
    • 3,422,000
    • -7.74%
    • 비트코인 캐시
    • 627,000
    • -6.56%
    • 리플
    • 1,083
    • -5.5%
    • 라이트코인
    • 184,100
    • -5.88%
    • 에이다
    • 2,470
    • -4.67%
    • 이오스
    • 4,838
    • -7.41%
    • 트론
    • 109.8
    • -4.6%
    • 스텔라루멘
    • 330
    • -6.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900
    • +2.02%
    • 체인링크
    • 26,640
    • -8.92%
    • 샌드박스
    • 745.1
    • -5.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