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레버리지ㆍ인버스 ETF 4종 전세계 최저로 인하

입력 2021-07-29 14:01

(자료 = 미래에셋자산운용)
(자료 =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9일 TIGER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 4종을 전세계 최저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보수 인하 대상은 ‘TIGER 레버리지 ETF’와 ‘TIGER 인버스 ETF’, ‘TIGER 200선물레버리지 ETF’와 ‘TIGER 200선물인버스2X ETF’다. 각각 ‘KOSPI200지수’ 일간수익률 2배 및 -1배, ‘KOSPI200선물지수’ 일간수익률 2배 및 -2배를 추종한다.

해당 ETF 4종의 총 보수는 모두 연 0.09%에서 연 0.022%로 낮아진다. 이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레버리지, 인버스 ETF와 비교해서도 최저 수준이다. 국내 상장된 KOSPI200, KOSPI200선물 레버리지 및 인버스 ETF 총 보수는 연 0.06~0.64%이다.

레버리지와 인버스는 단기 매매 상품이지만, 시장 예측이 틀렸을 경우 불가피하게 장기투자로 이어져 저보수로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조치는 단기투자상품에 비자발적 장기투자가 이뤄지는 경우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 유동성을 보강해 안정적으로 호가 스프레드를 관리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투자자 장기 수익률 제고와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투자 수단을 제공하기 위해 시장 대표지수 ETF 보수 인하를 추진해왔다. 이에 KOSPI200지수를 추종하는 ‘TIGER 200 ETF’ 총 보수를 2010년 연 0.46%에서 2016년 연 0.05%까지 4번에 걸쳐 인하한 바 있다. 코스닥150 관련 ETF 3종 총 보수도 인하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운용부문장 김남기 상무는 “미래에셋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싱가포르, 호주, 홍콩 등에 기반을 둔 글로벌 ETF 마켓메이커들과의 협업으로 레버리지와 인버스 ETF 유동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며 “합리적인 투자자라면 레버리지와 인버스도 세계 최저 보수인 TIGER ETF로 매매할 것을 고려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레버리지 ETF 신규 투자자는 작년 9월부터, 기존 투자자는 올해 1월부터 기본예탁금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개인투자자는 금융투자교육원이 시행하는 사전교육을 이수해야 매매할 수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12:3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769,000
    • -1.03%
    • 이더리움
    • 3,747,000
    • -2.29%
    • 비트코인 캐시
    • 657,500
    • -2.88%
    • 리플
    • 1,195
    • -4.17%
    • 라이트코인
    • 195,800
    • -1.61%
    • 에이다
    • 2,774
    • -1.14%
    • 이오스
    • 5,170
    • -3.63%
    • 트론
    • 117.8
    • -4.62%
    • 스텔라루멘
    • 359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5,800
    • -3.3%
    • 체인링크
    • 29,920
    • -1.12%
    • 샌드박스
    • 871.5
    • -4.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