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코로나19 확산, 쿼드 ‘대중 포위망’ 허상 드러내

입력 2021-06-16 21:18

군사협력 넘어 지역에 실질적 도움 제공할 체제 입증 실패
인도 실패, 중국이 악용할 기회 창출

▲인도 잠무의 한 화장터에서 유족이 기도를 올리고 있다. 잠무/AP뉴시스
▲인도 잠무의 한 화장터에서 유족이 기도를 올리고 있다. 잠무/AP뉴시스

인도에서 벌어진 파국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대중국 포위망을 구축하려는 쿼드의 허상을 드러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일본, 호주, 인도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외교·안보 정책 틀인 ‘쿼드’를 강화해 중국의 영향력에 대항하는 기둥으로 삼으려 했다.

그러나 인도의 코로나19 혼란과 그에 따른 백신 수출 금지는 쿼드가 단순한 반중 군사협력을 넘어 지역에 실질적 도움을 제공할 수 있는 체제임을 입증하는 데 실패했다고 1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분석했다.

인도 뉴델리 소재 싱크탱크 사회경제발전센터의 콘스탄티노 자비에르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현실을 확인시켰다. 이를 피해 갈 방법이 없다”며 “인도 국가 체제의 구조적 결함이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하게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런던대학교 동양·아프리카대 남아시아 연구소의 아비나쉬 팔리왈 연구원은 “이번 혼란은 부상하는 국가라는 인도의 이미지와 실제 능력 사이의 괴리를 보여준 것”이라며 “전 세계가 인도의 한계를 깨닫고 있다. 인도조차도 자신의 능력을 과신했다”고 단언했다.

미국은 쿼드의 틀을 사용해 동남아시아에 백신을 공급하는 계획을 주도했다. ‘세계의 약국’으로 불리는 인도에서 백신을 생산하고 나머지 쿼드 3개국이 자금과 물류 지원을 제공한다는 계획이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3월 쿼드 정상회의에서 “인도산 백신으로 인류를 보호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나 3개월이 지난 지금 신뢰할 수 있는 백신 공급국이자 아·태 지역에서 중국의 대항 세력으로 꼽혔던 인도의 국제적 지위는 날개 없이 추락했다. 모디 정권이 자국민을 위해 충분한 백신을 확보하지 못해 오히려 인도에서 생지옥이 연출된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감염자가 가파르게 늘어나면서 인도 정부는 백신 수출을 금지하게 됐으며 네팔과 방글라데시, 부탄, 스리랑카 등 인접국에 백신 공급이 끊겼다.

인도에서 벌어진 실패는 중국이 악용할 기회도 창출했다고 FT는 꼬집었다. 중국은 네팔 등에 대해서 인도와 영향력을 경쟁하고 있었는데 인도의 명성과 신뢰성이 땅에 떨어진 것을 계기로 중국이 반대급부를 얻었다는 것이다.

인도의 비참한 감염 상황으로 자체 기술 공급망 확충과 사이버 정책 확립 등 다른 쿼드 공통의 과제에 임하는 것도 어려워지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33,000
    • +0.26%
    • 이더리움
    • 2,990,000
    • +5.8%
    • 비트코인 캐시
    • 631,000
    • +0.72%
    • 리플
    • 874.3
    • +1.78%
    • 라이트코인
    • 168,500
    • +2%
    • 에이다
    • 1,567
    • +4.12%
    • 이오스
    • 4,731
    • +0.53%
    • 트론
    • 75.69
    • +2.42%
    • 스텔라루멘
    • 331.6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100
    • +1.14%
    • 체인링크
    • 26,260
    • +4.7%
    • 샌드박스
    • 717.9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