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의 감내할 수준인가?

입력 2021-06-11 07:27

▲부의 효과
▲부의 효과
유안타증권 정원일 이코노미스트는 11일 “거시적으로 볼 때 경제성장률 대비 가계부채의 부담이 크지 않더라도 미시적인 관점에서 실제 가계에서 부담으로 느낄 수 있는 수준에 대한 고찰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최근 10여 년간 두 차례의 금리 인상기를 비교해보면 특이한 현상이 관찰된다”고 밝혔다.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비율을 살펴보면, 1차 금리 인상기 당시 동 비율은 +2.0%p 상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2차 금리 인상기에는 +0.6%p 상승을 기록했다. 금리의 절대적 수준 및 경제환경을 고려해 보면, 1차 인상기보다 2차 인상기의 구매력 손해가 적다.

정 연구원은 “2차 인상기 당시 소득증가 폭이 더 높았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향후 소득수준은 2020년의 소득수준보다는 높아지겠지만 원리금 상환 부담의 절대 수준이 높고, 경제 규모 역시 급격한 반등 가능성이 제한적인 만큼 부담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자산 대비 부채비율은 부의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개념으로 인식할 수 있다. 이 비율이 낮아진다면 부의 효과가 높아지는 것인데, 현재 상황에서 부동산 등 자산가격의 큰 변동이 없다면 동 비율은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773,000
    • -0.75%
    • 이더리움
    • 2,841,000
    • -2%
    • 비트코인 캐시
    • 721,000
    • +0.7%
    • 리플
    • 996.8
    • +0.17%
    • 라이트코인
    • 200,300
    • -0.2%
    • 에이다
    • 1,778
    • -0.67%
    • 이오스
    • 5,885
    • -0.59%
    • 트론
    • 83.35
    • +0.79%
    • 스텔라루멘
    • 381.8
    • -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0.05%
    • 체인링크
    • 28,150
    • +0.46%
    • 샌드박스
    • 323.2
    • -3.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