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인수의향 금융사 4곳 이상, 내달 출구전략 확정

입력 2021-06-08 09:31

전체인수ㆍ부분인수 등 다양한 방법제시

소비자금융 사업 부문 매각에 나선 한국씨티은행에 정식으로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금융사들이 4곳 이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8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한국씨티은행이 이사회를 연 지난 3일까지 정식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금융사가 4곳 이상이다. 이들은 전체 인수와 부분 인수 등 다양한 인수방법을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씨티은행은 다음달까지 전체 매각, 부분 매각, 단계적 폐지 등 3가지 방안 가운데 어떤 '출구전략'을 최종 결정한다.

앞서 씨티은행 유명순 행장은 직원들에게 보낸 'CEO 메시지'에서 "다수의 금융회사가 예비적 인수 의향을 밝혀 해당 금융사들과 기밀유지협약(NDA)을 체결한 뒤 보다 진전된 협상을 위해 정식 인수의향서를 낼 것을 요청했다"며 "지난 3일 현재 '복수의 금융사'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인수의향서를 낸 금융사들 가운데는 소비자금융 사업 '전체 인수'를 희망한 곳도 포함됐다. 다만, 전체 인수를 할 경우 전체 소비자금융 직원들의 고용 승계는 어렵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향후 논의 과정에서 인력 구조조정 이슈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말 기준 한국씨티은행의 전체 임직원 3500명 중 소매금융 부문 임직원은 2500명(영업점 직원 939명 포함)이다.

복수의 금융사들은 자산관리(WM), 신용카드 등에 대한 '부분 매수' 의사를 밝혔다. 이 경우 팔리지 않는 나머지 사업부는 '단계적 폐지' 수순을 밟을 수밖에 없다.

씨티은행은 '전체 매각을 최우선으로 추진하되, 부분 매각과 단계적 폐지 방안도 함께 검토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내달 중 '통매각'과 '부분 매각 및 단계적 폐지' 방안 등 출구전략을 확정할 방침이다.

씨티은행은 우선 접수된 인수의향서들을 면밀히 검토해 최종 입찰대상자를 선정하고, 입찰대상자들의 상세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본입찰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수순을 밟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911,000
    • -2.78%
    • 이더리움
    • 3,565,000
    • -5.51%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5.08%
    • 리플
    • 1,144
    • -4.9%
    • 라이트코인
    • 183,100
    • -5.76%
    • 에이다
    • 2,759
    • +1.73%
    • 이오스
    • 4,944
    • -5.29%
    • 트론
    • 113.5
    • -4.54%
    • 스텔라루멘
    • 342.9
    • -5.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800
    • -6.47%
    • 체인링크
    • 28,000
    • -5.47%
    • 샌드박스
    • 825.9
    • -5.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