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6월부터 양도세 중과 공감대… LTV 90%는 와전돼"

입력 2021-05-18 14:53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18일 "양도소득세 중과를 지난 1년간 적용 유예했던 이유가 다주택자의 매도를 유인하기 위한 것이었는데, 효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예정대로 6월 1일부터 양도세 중과를 시행하는 조치에 대해 "저만 동의하는 게 아니라,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부동산특위의 많은 분이 비슷한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종합부동산세 완화 논란에 대해선 "일률적으로 말씀드릴 수는 없다. 종부세에 대해 여러 주장이 있어서 종합해 논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무주택 실수요자에 대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사실상 90%까지 풀어주는 방안에 대해서는 "송영길 대표의 '누구나집 프로젝트'가 와전돼서 기사화되는 것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주택 가격의 10%만 있어도 10년 뒤 자기 집이 될 수 있는 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얘기를 강조해서 얘기하다 보니 '나머지 90%는 대출이냐'라는 것에 (송 대표가) 답을 하다가 LTV 얘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윤 원내대표의 발언이 송 대표와 온도차가 있다는 지적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해"라고 해명했다. 그는 "대출 비율을 포함해 무주택 실소유주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수치에 대해서는 확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496,000
    • -4.64%
    • 이더리움
    • 2,662,000
    • -3.83%
    • 비트코인 캐시
    • 671,500
    • -3.87%
    • 리플
    • 943.8
    • -4.05%
    • 라이트코인
    • 186,100
    • -4.37%
    • 에이다
    • 1,684
    • -2.72%
    • 이오스
    • 5,435
    • -4.23%
    • 트론
    • 82.67
    • -4.03%
    • 스텔라루멘
    • 352.4
    • -4.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600
    • -2%
    • 체인링크
    • 25,470
    • -6.12%
    • 샌드박스
    • 302.4
    • -4.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