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만난 송영길 “문재인정부, 성공 과업 위한 최적의 총리"

입력 2021-05-17 18:25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를 맞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방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를 맞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1여 년 남았는데 저는 이 1년의 시간에 문재인 정부의 성패가 달렸다고 본다”며 “당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결속해 주어진 문제들을 해결하고 국민을 지켜나가자”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김 총리의 예방을 받고 “김 총리는 평소 통합과 타협, 신뢰의 정치를 추구해 여야를 넘어 정치권 전반에서 신임을 얻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 마무리를 뒷받침할 최적의 총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총리도 취임사에서 강조했듯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민생”이라며 “백신과 부동산이 가장 중요한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최근 부동산 문제 해결에 당정이 지혜를 모으고 있다”며 “큰 틀에서는 기조를 유지해야겠지만 금융 부분에서 실소유자의 어려움 해소해 나가는 데 같이 노력을 기울였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손실보상법과 K-반도체 전략, 제4차 국가철도계획의 보완에도 당정이 긴밀히 소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 총리는 “미증유의 감염병과의 싸움은 많은 국민을 지치게 하고 있다. 국민은 뭔가 시원한 정책을 기대하지만 우리가 동원할 수 있는 자원이나 기회는 녹록지 않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기대 속에서 출범한 송영길 민주당이 아픔과 답답함을 풀어주는 선도적 역할 해주길 믿는다”고 화답했다.

그는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열정을 가지고 추진했던 정책들을 이제 마무리 지을 건 마무리 짓고 부족한 부분은 다음 정부에 이양해야 할 때”라며 “그러면서도 국민의 여러 기대에 부응해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저희에게 놓여 있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특히 제일 안타까운 것은 잘못된 정보에 기초한 이야기들 때문에 일부 국민이 백신 접종에 우려와 불신을 보이는 현실”이라며 “정부는 최선을 다해 우리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점을 잘 설득하고 호소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윤호중 원내대표는 “행안부 장관으로 계실 적에 강원도 산불 재난 시기에 마지막 1분 1초까지도 재난극복 힘써주셨던 것을 보면서 국민께서도 코로나19 국난 극복하는 데 가장 적임 총리를 모셨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원활한 안전한 접종 시행을 통해서 코로나19 위기를 하루빨리 벗어나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고 어려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고통받고 있는 국민 삶을 잘 보살펴주시고 삶을 정상화 앞장서 주길 부탁드린다”고 김 총리에게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5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242,000
    • -2.13%
    • 이더리움
    • 2,818,000
    • -2.79%
    • 비트코인 캐시
    • 713,000
    • -0.49%
    • 리플
    • 993.2
    • -0.88%
    • 라이트코인
    • 199,500
    • -0.3%
    • 에이다
    • 1,774
    • -1.11%
    • 이오스
    • 5,835
    • -2.1%
    • 트론
    • 82.87
    • +0.01%
    • 스텔라루멘
    • 379
    • -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72%
    • 체인링크
    • 27,850
    • -0.25%
    • 샌드박스
    • 325.2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