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사주, 자산동결ㆍ주식거래 중단 철퇴

입력 2021-05-17 16:08

모기업 넥스트디지털, 주식 거래 중단 결정
사주 지분 70%와 거래 계좌 3개 동결 여파
“민주주의 표방하며 중국 가시같은 존재”

▲지미 라이 홍콩 빈과일보 사주가 지난해 12월 12일 수갑을 찬 채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홍콩/AP뉴시스
▲지미 라이 홍콩 빈과일보 사주가 지난해 12월 12일 수갑을 찬 채 법정으로 이동하고 있다. 홍콩/AP뉴시스
홍콩 대표 반중 매체인 빈과일보 사주가 홍콩 정부로부터 자산 동결에 이어 모기업의 주식거래 중단이라는 역풍을 맞았다.

17일 CNA통신에 따르면 빈과일보 모기업 넥스트디지털은 성명을 통해 “사주의 동결 자산에 대한 공식 발표를 기다리는 동안 홍콩 거래소의 주식 거래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주 홍콩 당국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감 중인 지미 라이 빈과일보 사주의 거래 계좌 3개를 동결한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동결 자산에는 넥스트디지털 지분 70%도 포함된 만큼 사측은 당국의 수사 결과에 집중하고 있다.

당시 홍콩 당국은 “빈과일보가 가짜 뉴스를 출판하고 있다”는 이유를 들며 자산 동결 배경을 설명했다.

빈과일보는 홍콩에서 가장 인기 있는 타블로이드 매체이자 반중 매체로, 당국이 상장사 대주주의 주식을 동결하기 위해 국가보안법을 집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개정된 보안법에 따라 당국은 국가 안보를 해치는 자를 대상으로 자산 동결을 강제할 수 있게 됐다.

CNA통신은 73세의 억만장자 라이가 그동안 민주주의를 표방하며 중국 당국에 가시 같은 존재였다고 설명했다. 라이는 2019년 시위에 참여한 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감 중이다.

한편 빈과일보 측은 자산 동결 직후 “신문을 계속 발행하겠다”고 밝히면서도 “사주의 현금 지원 없이는 9~10개월밖에 더 버틸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4:5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13,000
    • -1.92%
    • 이더리움
    • 2,823,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713,500
    • -0.42%
    • 리플
    • 994.2
    • -0.56%
    • 라이트코인
    • 199,500
    • -0.25%
    • 에이다
    • 1,776
    • -0.95%
    • 이오스
    • 5,835
    • -1.76%
    • 트론
    • 83.05
    • +0.24%
    • 스텔라루멘
    • 379.7
    • -2.0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800
    • -0.72%
    • 체인링크
    • 27,900
    • +0.25%
    • 샌드박스
    • 326.9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