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주미대사 "백악관 접촉 통해 6월전 백신 공급 최선"

입력 2021-05-11 09:39

한국, '쿼드' 워킹그룹 참가 신중히 검토

▲이수혁 주미대사 (연합뉴스)
▲이수혁 주미대사 (연합뉴스)

이수혁 주미대사는 10일(현지시간) 백악관과 국무부 등 미국 정부와의 접촉을 통해 6월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대사는 이날 특파원 화상 간담회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 또는 미국 제약업체로부터 백신을 조기 공급받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사는 또 "미국이 한국의 사정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면서 "화이자 고위임원과의 접촉을 통해서도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6월전'이라는 언급으로 미뤄볼 때 21일 열리는 한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질 백신 공급 및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기술협력 등 관련 논의가 있을지 주목된다.

이 대사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역대 어느 회담보다 실질적이고 국익에 도움이 되는, 또 한미 양국이 만족할 회담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우리의 입장이 많이 반영된 실용적이고 실질적인 대북전략이 마련됐다고 평가한다"면서 "앞으로 미국의 대북정책이 실제 이행돼 나가는 과정에 있어서도 물샐틈 없는 공조를 이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사는 한미 간 소통과 관련해 "제 40년 외교관 경험에 비춰 봐도 과연 이 정도로 빈번하게 접촉하고 또 깊이 있게 협의를 해가며 정책 공조를 이룬 시기가 있었는가 싶을 정도로 긴밀했다"고 평가했다. 이 대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도 10여 차례 관저에서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대중국 견제를 위한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비공식 협의체 '쿼드'(Quad)에 한국이 참여하는 문제와 관련, 코로나19 백신·기후변화·신기술 세 분야로 진행되는 워킹그룹에 참여하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300,000
    • -2.65%
    • 이더리움
    • 2,240,000
    • -3.03%
    • 비트코인 캐시
    • 562,500
    • +2.65%
    • 리플
    • 739.5
    • -0.11%
    • 라이트코인
    • 152,300
    • +1.4%
    • 에이다
    • 1,556
    • +5.49%
    • 이오스
    • 4,420
    • +3.9%
    • 트론
    • 74.8
    • +15.77%
    • 스텔라루멘
    • 301.8
    • -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0,700
    • +3.93%
    • 체인링크
    • 21,240
    • -1.85%
    • 샌드박스
    • 225.3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