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해외주식 매매 경쟁력 강화…선두기업과 격차 축소 중 - 한국투자증권

입력 2021-05-06 08:33

▲NH투자증권 실적 추정치 (출처=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실적 추정치 (출처=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은 6일 NH투자증권에 대한 매수의견과 목표가 1만6500원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올 1분기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해외주식 수수료수익이 268억 원으로 전분기대비 131% 증가했다. 전체 브로커리지(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3%까지 늘었다.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주식 매매에 최적화된 UI/UX를 구현하는 ‘나이트 홈’ 서비스, 프리마켓ㆍ애프터마켓 시세 제공과 매매서비스, 국가별장운영 알람 서비스, 미국주식 실시간 시세 무료 제공 등 플랫폼 경쟁력 제고와 마케팅 강화가 진행 중”이라고 분석했다.

1분기 투자은행(IB) 수익은 전분기대비 2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K해운 등 채무보증 관련 수수료와 IB 관련 평가 이자 손익에서 성과를 냈다.

백 연구원은 “대체투자 관련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되 딜 확보와 셀다운에서 체계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면서 “수익 확대를 지속해서 추진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IB에서 핵심 경쟁력을 유지하는 가운데 디지털을 포괄한 리테일과 운용부문에서 선두기업과의 격차 축소가 예상된다”면서 “특정 사모펀드 판매액 4327억 원 중 전문투자자분 등을 제외한 익스포저는 2700억 원대로 회수가능액과 누적 손실처리액을 고려하면 향후 추가 손실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59,000
    • -4.21%
    • 이더리움
    • 2,799,000
    • -5.92%
    • 비트코인 캐시
    • 692,000
    • -4.09%
    • 리플
    • 973.8
    • -3.68%
    • 라이트코인
    • 193,800
    • -4.35%
    • 에이다
    • 1,747
    • -3.96%
    • 이오스
    • 5,700
    • -5%
    • 트론
    • 80.75
    • -2.94%
    • 스텔라루멘
    • 369.8
    • -5.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9,200
    • -3.81%
    • 체인링크
    • 27,000
    • -8.32%
    • 샌드박스
    • 315.2
    • -3.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