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만에 고개 숙인 벨기에 대사…“아내 폭행 용납될 수 없어” 공식 사과

입력 2021-04-22 15:42

“아내 뇌졸중 입원 중…경찰 조사에 협조할 것” 밝혀

▲지난 4월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의류매장에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이 가게 직원을 폭행했다. (출처=유튜브 캡처)
▲지난 4월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의류매장에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이 가게 직원을 폭행했다. (출처=유튜브 캡처)

주한 벨기에 대사가 부인의 옷가게 직원 폭행 사건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폭행 사건이 벌어진 지 13일, 경찰 조사 사실이 알려진 지 일주일 만이다.

22일 피터 레스쿠이에 벨기에 대사는 이날 오전 주한 벨기에 대사관 홈페이지와 공식 페이스북에 공식 성명을 내고 “지난 4월 9일 벌어진 대사 부인 관련 사건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인을 대신해 피해자에게 사과드린다”며 “그녀의 행동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레스쿠이에 대사는 그러면서 “부인이 입원하던 당일 이번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경찰로부터 전달받았다”며 “사건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 이번 사건에 대해 코멘트나 인터뷰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

또 “부인이 가능한 빨리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을 확인한다”면서도 “그녀는 지난주부터 지금까지 뇌졸중으로 입원 치료 중이며, 현재 경찰 조사에 임할 수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부인이 하루 속히 건강을 회복하고 경찰 조사에 협조해 불미스러운 일이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가 22일 오전 대사관 홈페이지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출처=벨기에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가 22일 오전 대사관 홈페이지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식 사과했다. (출처=벨기에 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레스쿠이에 대사 부인은 이달 9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의류매장에서 직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측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대사 부인이 손가락질하며 항의하다 급기야 직원의 안면을 때리는 모습이 담겨 논란이 됐다.

당시 직원은 ‘입고 있는 옷이 매장에서 파는 옷과 비슷하다’며 결제 여부를 물었고, 결국 오해였음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이에 분개한 대사 부인은 도로 가게를 찾아 직원의 뒤통수를 때리고 자신을 말리는 다른 직원을 밀치며 뺨을 때렸다.

용산경찰서는 대사 부인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외교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따라 우리나라에 파견된 외교사절과 그 가족은 면책특권 대상인 탓에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외교부는 수사기관과 손잡고 불법 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154,000
    • +2.44%
    • 이더리움
    • 4,214,000
    • +1.27%
    • 비트코인 캐시
    • 1,652,000
    • -1.43%
    • 리플
    • 1,895
    • -0.79%
    • 라이트코인
    • 410,800
    • -6.34%
    • 에이다
    • 1,921
    • -3.03%
    • 이오스
    • 12,430
    • -12.28%
    • 트론
    • 175.3
    • -9.08%
    • 스텔라루멘
    • 740.1
    • -3.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1,100
    • -7.47%
    • 체인링크
    • 58,100
    • +2.83%
    • 샌드박스
    • 660.7
    • +0.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