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세훈 서울시장, 즉시 업무 시작…초대형 인사 태풍 예고

입력 2021-04-08 08:03 수정 2021-04-08 09:01

10년 만에 새 시장…인사ㆍ조직문화 큰 변화 불가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받고 있다. (신태현 holjjak@)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받고 있다. (신태현 holjjak@)

8일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선자를 발표한 순간 오세훈 서울시장의 임기가 시작됐다. 박원순 전 시장의 남은 임기 직무를 수행할 시장을 뽑는 선거인 만큼 인수위원회 가동 없이 바로 직무를 시작한다. 오 시장의 임기는 박 전 시장의 잔여 임기인 2022년 6월 30일까지로 약 1년 2개월이다.

오 시장이 당선되면서 서울시에는 인사 태풍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10년 만에 새 시장을 맞는 만큼 인사와 조직문화에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우선 서울시 1급 이상 고위간부들은 시장이 바뀌면 관례적으로 모두 사표를 제출한다. 2011년 10월 27일 박 전 시장이 취임하면서 다음 날 시장 권한대행으로 일한 권영규 행정1부시장과 김영걸 행정2부시장은 사직서를 제출했다.

박 전 시장 때 개방형 공채로 임용된 서울시와 산하기관의 일부 간부는 이미 사퇴했다. 지난해 3월 30일 개방형 공채를 거쳐 임명된 송다영 성가족정책실장(1급)은 지난달 사표를 제출했다. 송 실장의 임기는 내년 3월 29일까지지만 임기 절반을 지난 시점에서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 김영경 초대 서울시 청년청장은 4급 상당 개방형으로 임용돼 지난달 2년 임기를 마친 후 연임이 승인됐으나 지난달 초 퇴직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 공무원들에 공포를 심어준 적 있다. 오 시장은 2007년 시장 재임 당시 업무 능력이 떨어지거나 근무태도가 불량한 직원들을 퇴출시키겠다는 명분으로 고과가 좋지 않은 하위 3% 명단을 제출하게 했다. 이 중 100명을 추려 '현장시정추진단'이라는 이름으로 재교육을 시행한 적이 있다. 직원 역량 강화와는 거리가 먼 담배꽁초 줍기, 풀 뽑기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 대상자들이 모멸감을 느꼈고 일부 직원은 사표를 내는 등 내홍을 겪은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은 시행 4년 만인 2010년 폐지됐다.

최근 서울시공무원노조는 여야 후보선거캠프 공통 정책질의서에 '현장시정추진단' 질의를 추가하기도 했다. 이에 오 시장은 “현장시정추진단과 같거나 유사한 정책은 일절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으나 일부 직원들은 여전히 우려하고 있다.

박 전 시장 시절 중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부서 직원들도 불안해하고 있다.

오 시장이 시의회·자치구와 원만한 관계를 이어갈지도 관심사다. 서울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고, 25개 자치구 중 서초구를 제외한 24곳도 여당 소속의 구청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784,000
    • -4.21%
    • 이더리움
    • 2,933,000
    • -5.6%
    • 비트코인 캐시
    • 1,186,000
    • -17.98%
    • 리플
    • 1,738
    • -14.72%
    • 라이트코인
    • 346,800
    • -14.16%
    • 에이다
    • 1,604
    • -11.53%
    • 이오스
    • 8,795
    • -17.65%
    • 트론
    • 182.9
    • -14.21%
    • 스텔라루멘
    • 688.3
    • -13.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8,900
    • -23.07%
    • 체인링크
    • 47,360
    • -12.05%
    • 샌드박스
    • 727.3
    • -14.6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