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수익형 부동산 경매 매각률 31.3%…역대 최고

입력 2021-03-16 15:23

▲연도별 1·2월 수익형 부동산 법원경매 낙찰률 추이. (자료제공= 법원경매정보·상가정보연구소 )
▲연도별 1·2월 수익형 부동산 법원경매 낙찰률 추이. (자료제공= 법원경매정보·상가정보연구소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도 수익형부동산 경매시장에 투자 수요가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법원경매정보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 2월 전국 수익형부동산(상가·오피스텔·근린시설·겸용) 경매 건수는 2383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746건의 물건이 매각되면서 낙찰률(경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은 31.3%를 기록했다. 수익형 부동산 경매 통계가 집계된 2009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매각 금액은 약 2467억775만 원이다.

용도별로는 상가주택, 도시형생활주택, 다가구주택 등 겸용이 1391건을 기록했고, △근린시설(472건) △오피스텔(368건) △상가(152건) 등이 뒤를 이었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가장 높았던 수익형부동산은 75.6%를 기록한 상가였다. 이어 △오피스텔(71%) △겸용(69.9%) △근린시설(69%) 순을 나타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경매는 기존 시세보다 저렴하게 매입할 수 있는 데다 최근 저평가된 물건이 많이 나오면서 매각율이 높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경매 입찰 전에 세입자의 명도저항 여부를 파악하지 않거나 권리 분석 등을 선행하지 않으면 낙찰받는다 하더라도 금전적, 정신적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36,000
    • -0.72%
    • 이더리움
    • 4,169,000
    • -1.86%
    • 비트코인 캐시
    • 770,500
    • +0.52%
    • 리플
    • 1,307
    • -0.46%
    • 라이트코인
    • 218,800
    • -1.44%
    • 에이다
    • 2,876
    • -0.93%
    • 이오스
    • 6,370
    • -0.7%
    • 트론
    • 128.1
    • -1.46%
    • 스텔라루멘
    • 390.6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100
    • -0.72%
    • 체인링크
    • 34,630
    • -1.79%
    • 샌드박스
    • 931.4
    • -1.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