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대 北남성, 바다 헤엄쳐 귀순의사…여러번 포착에도 조치 없어

입력 2021-02-17 09:44

해안 철책 배수로 통과…합참 "상황 엄중 인식하고 엄정하게 조치

▲동해 민통선 일대에서 신병이 확보된 신원미상의 인물로 통일전망대 관광객 등 일반인들의 민통선 출입이 전면 차단된 지난 16일 제진검문소로 통하는 7번 국도가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동해 민통선 일대에서 신병이 확보된 신원미상의 인물로 통일전망대 관광객 등 일반인들의 민통선 출입이 전면 차단된 지난 16일 제진검문소로 통하는 7번 국도가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강원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에서 붙잡힌 북한 남성이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하고 바다로 헤엄쳐 건너온 것으로 드러났다. 20대 초반의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시장비에 이 남성이 여러 차례 포착됐으나 군이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합동참모본부는 17일 "우리 군이 어제 동해 민통선 북방에서 신병을 확보한 인원(귀순 추정)은 잠수복과 오리발을 착용했다"며 "해상을 통해 GOP(일반전초) 이남 통일전망대 부근 해안으로 올라와 해안 철책 하단 배수로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합참은 "오전 4시 20분께 도로를 따라 북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던 해당 인원을 민통선 검문소 CC(폐쇄회로)TV로 식별해, 민통선 내 미상 인원 식별 시 작전 절차에 따라 작전 병력을 투입해 민통선 북방에서 오전 7시 20분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군과 정보 당국은 잠수복 차림으로 헤엄쳐 월남하기에는 한겨울 날씨임을 감안해 이 남성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특히 합참은 "현재까지 해당부대 해안경계작전과 경계 시설물 관리에 대해 확인한 결과, 해당 인원이 해안으로 올라온 이후 우리 군 감시장비에 몇 차례 포착됐으나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고 배수로 차단시설이 미흡했던 점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CCTV 등 감시장비에 여러 차례 포착됐으나 즉각 출동해 신병을 확보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합참은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대책을 마련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부대는 작년 11월 북한군 남성의 '철책 귀순'과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가 군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표시한 일명 '노크 귀순'이 있었던 곳이다.

지난해 11월 최전방 철책을 넘어 귀순 의사를 표명한 북한 남성도 철책을 가뿐히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800,000
    • -0.45%
    • 이더리움
    • 3,122,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1,181,000
    • +15%
    • 리플
    • 2,147
    • -1.6%
    • 라이트코인
    • 367,500
    • +6.89%
    • 에이다
    • 1,825
    • -1.3%
    • 이오스
    • 10,050
    • +5.9%
    • 트론
    • 197.7
    • +6.23%
    • 스텔라루멘
    • 790.3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472,700
    • +15.35%
    • 체인링크
    • 53,550
    • +2.29%
    • 샌드박스
    • 881.5
    • +5.5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