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인공지능 의학시장 선도 및 의료기기 국산화 모범모델…'자이메드㈜'

입력 2021-02-05 14: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이메드-인더스마트, 복강경용 인공지능 개발 성공

4차 산업혁명으로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개발이 끊임없이 진행됐으며 이는 다양한 분야에 결합되어 우리 주변으로 다가왔다. 의학 분야 역시 예외는 아니었으며, 지난 2016년 길병원은 국내 최초로 IBM의 인공지능 시스템 '왓슨'을 도입하기도 했다.

국내 의료기기 전문 기업들도 의료용 인공지능을 개발하기 시작했고, 특히 국내 인공지능 의학시장을 선도하는 기업 중 하나로 자이메드㈜가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자이메드㈜는 수술용 형광내시경을 개발한 의료기기 전문기업 인더스마트㈜와의 협력을 통해 세계 최초로 복강경용 인공지능 개발에 성공했다. 자체적 동물실험을 통해 얻은 복강경 수술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첨단 인공지능을 개발한 것으로, 복강경 기계 내부의 인공지능 전용 프로세서에 최적화 기술을 적용하였다. 또한, 인공지능 경량화 기술로 실시간 예측도 가능하다.

무엇보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복강경용 인공지능은 세계 최초로 '적대적 설명방법론'에 따른 기술로 독립형 의료기기에 탑재 가능하며, 식약처 인증을 받는데 근거를 제공할 수 있는 설명 가능 인공지능(XAI)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른바 '블랙박스' 문제로 불렸던 것처럼 기존의 의료용 인공지능이 진단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하는 부분에 논란이 있었으나 자메이드㈜는 인공지능의 예측을 설명하는 기능을 구현하여 임상적 신뢰성도 강화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의료용 인공지능은 심전도 장비 등 비교적 난이도가 낮은 인공지능이 주를 이뤘으며,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에서는 대부분 병원 서버에서 빅데이터를 가져와 적용하는 방식이었다. 이에 반해, 복강경용 인공지능은 인공지능과 관련된 하드웨어 분야의 발전 속도를 가속화시켰으며, 모든 의료기기가 식약처 허가에 필요한 근거를 제공할 수 있다는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자메이드㈜ 관계자는 "기존 인공지능은 의사결정을 지원할 때 결과만 알려줄 뿐 어떠한 근거로 판단에 이르게 되었는지는 논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한다는 점이 지적받아왔다"라며 "이번 자사의 기술은 단순하게 진단 정확도를 높이는 것뿐만 아니라 현장의 의사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할 수 있다는 점이 인공지능 의료기기 개발에서 새로운 지표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복강경은 의료진 훈련이 어려운데, 형광 기능으로 출혈 위험을 낮춤과 더불어 인공지능 기능으로 높은 수준의 의료진 서포트가 가능해 개발도상국 중심으로 수용을 확대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자이메드㈜는 외국계 자본에 맞서 한국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 진단 의료기기 사업의 국산화에 주력하고 있으며, 국산 의료기기 업체들의 경쟁력 악화를 막고 우리나라 미래 먹거리 산업을 지키기 위해 설립한 의료용 인공지능 개발 회사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78,000
    • -0.62%
    • 이더리움
    • 4,976,000
    • +0.53%
    • 비트코인 캐시
    • 604,000
    • -1.63%
    • 리플
    • 676
    • -0.29%
    • 솔라나
    • 205,500
    • -1.2%
    • 에이다
    • 585
    • -2.17%
    • 이오스
    • 930
    • -3.23%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50
    • -2.02%
    • 체인링크
    • 21,060
    • -3.04%
    • 샌드박스
    • 541
    • -3.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