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종료...시민들, 호송차 에워싸 "살인자"

입력 2021-01-13 13:18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직후 정인 양 양부 안모 씨가 탄 차량을 시민들이 애워싼 채 막고 있다. (김대영 기자 kdy@)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직후 정인 양 양부 안모 씨가 탄 차량을 시민들이 애워싼 채 막고 있다. (김대영 기자 kdy@)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를 학대해 숨지게 한 '정인이 사건'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종료됐다. 시민들은 재판 직후 양부모가 각각 탑승한 차량을 에워싸면서 "정인이를 살려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들은 13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정인 양 양부모에 대한 첫 공판을 앞두고 법원 안팎에서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인이를 살려내라', '살인죄 적용'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정인 양 양부모를 규탄했다.

재판 종료 후 오전 11시 40분께 모습을 드러낸 양부 안모 씨를 향해서는 "살인자"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안 씨는 법원 건물을 나와 곧바로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이 "정인이를 살려내라"면서 안 씨가 탄 차량을 둘러쌌다. 법원 밖 도로까지 차량을 둘러싼 채로 앞을 가로막던 중 한 시민이 넘어지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직후 정인 양 양모 장모 씨가 탄 호송차를 시민들이 애워싼 채 막고 있다.  (김종용 기자 deep@)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정인이 사건' 첫 재판 직후 정인 양 양모 장모 씨가 탄 호송차를 시민들이 애워싼 채 막고 있다. (김종용 기자 deep@)

법원 정문 앞에 있던 시민들은 정인 양 양모인 장모 씨가 탄 호송차가 모습을 드러내자 차량 창문을 두드리고 눈덩이를 던지는 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양부모 측 변호를 맡은 정희원 변호사는 재판 직후 "전 국민적 분노가 있는 사건인 것을 알고 있고 저도 공감한다"며 "사실을 밝히는 게 저희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인 양 사망 당일 양부모의 학대가 있던 것은 확실하지만 그로 인해 사망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재판장 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인이 사건 첫 공판에서 장 씨의 주위적 공소사실을 살인 혐의로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619,000
    • +0.68%
    • 이더리움
    • 2,795,000
    • -1.31%
    • 비트코인 캐시
    • 919,500
    • +9.26%
    • 리플
    • 1,875
    • +36.14%
    • 라이트코인
    • 326,300
    • +10.01%
    • 에이다
    • 1,594
    • +0.89%
    • 이오스
    • 8,975
    • +7.81%
    • 트론
    • 159.8
    • +4.45%
    • 스텔라루멘
    • 812.2
    • +25.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8,200
    • +6.88%
    • 체인링크
    • 42,260
    • -0.24%
    • 샌드박스
    • 825
    • -6.2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