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JW중외제약, 보로노이와 차세대 항암 혁신신약 공동개발

입력 2020-12-03 09:20

▲JW중외제약은 2일 보로노이와 양사의 핵심 기술을 접목한 글로벌 항암제를 개발하기 위해 ‘STAT3 Protein Degrader 공동연구’ 조인식을 가졌다. 이성열 JW중외제약 대표(오른쪽)와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가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제공=JW중외제약)
▲JW중외제약은 2일 보로노이와 양사의 핵심 기술을 접목한 글로벌 항암제를 개발하기 위해 ‘STAT3 Protein Degrader 공동연구’ 조인식을 가졌다. 이성열 JW중외제약 대표(오른쪽)와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가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제공=JW중외제약)

JW중외제약이 바이오벤처 보로노이와 손잡고 차세대 항암제를 개발한다.

JW중외제약은 보로노이와 양사의 핵심 기술을 접목한 글로벌 항암제를 개발하기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JW중외제약이 개발 중인 STAT3 타깃 저분자 항암신약 후보물질에 보로노이의 독자적인 단백질 분해 기술인 프로탁(Protein Degrader)을 적용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갖는 차세대 혁신신약 개발을 목표로 한다. 프로탁은 기존 표적항암제로 특정 단백질을 조절할 수 없거나, 장기간 복용 시 내성이 생기는 단점을 극복할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기술이다.

보로노이는 JW중외제약과 협력을 통해 화합물의 설계, 합성 및 임상 후보물질 도출을 담당한다. JW중외제약은 후보물질의 평가를 비롯해 임상단계까지 발전시키는 중개임상연구를 맡을 계획이다.

STAT3는 암세포의 성장과 증식, 전이 및 약제 내성 형성에 관여하는 다수의 유전자의 발현을 촉진하는 단백질(전사인자)이다. JW중외제약은 STAT3를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의 혁신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해 현재 상업화를 위한 비임상시험과 약물 생산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보로노이는 화합물 설계, 합성부터 임상 후보물질 도출까지 신약개발 전 과정에 인공지능(AI)을 접목해 개발기간을 경쟁사에 비해 대폭 단축하고 있다. JW중외제약과 보로노이는 항암 효능을 극대화한 차세대 파이프라인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이번 전략적 오픈 이노베이션을 선택했다.

이성열 JW중외제약 대표는 “최근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를 중심으로 프로탁 기반의 신약 개발을 위해 타깃 단백질과 후보 화합물에 대한 선점 경쟁이 치열하다”며 “독자적인 단백질 분해 기술과 우수한 연구 역량을 보유한 보로노이와의 연구 협력을 통해 파이프라인을 확장하고 연구개발 역량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차세대 신약개발 기술인 프로탁 분야에서 의미 있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시도하게 됐다”며 “JW중외제약의 STAT3 신약개발 노하우와 보로노이의 AI 신약개발 플랫폼 및 프로탁 기술이 접목돼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091,000
    • +0.08%
    • 이더리움
    • 2,790,000
    • -0.11%
    • 비트코인 캐시
    • 868,500
    • -2.47%
    • 리플
    • 1,871
    • +7.47%
    • 라이트코인
    • 320,400
    • -2.08%
    • 에이다
    • 1,675
    • -3.07%
    • 이오스
    • 8,340
    • -4.9%
    • 트론
    • 168.9
    • -3.21%
    • 스텔라루멘
    • 789.1
    • +2.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6,400
    • -0.72%
    • 체인링크
    • 42,300
    • -2.69%
    • 샌드박스
    • 874.9
    • +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