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전국에서 집단감염…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00명대 지속

입력 2020-11-20 15:27

8월 말 이후 3차 유행 본격화 우려…방역 다시 강화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쪽문에 걸린 외부인 출입금지 현수막. (연합뉴스)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쪽문에 걸린 외부인 출입금지 현수막.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 연속 300명을 넘어섰다. 300명대 연속 발생은 수도권 중심으로 2차 유행이 퍼졌던 8월 말 이후 3개월 만이다. 최근 확산세는 전국에서 집단감염 발생에 따른 것으로 3차 유행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기준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363명이라고 밝혔다. 국내발생은 320명, 해외유입은 43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에서 발생했다. 집단감염이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이날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18명, 지역에서 145명이 나왔다.

주요 집단 사례로는 서울 동대문구 고등학교에서 18일 첫 확진자 발생한 뒤 누적 확진자가 9명으로 늘었다. 도봉구 청련사에서는 이날 5명의 추가 감염자가 나오면서 2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 안산시 수영장에서는 회원과 가족 등으로 코로나19가 전염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었다. 인천에서는 남동구 가족과 지인 사이 전파가 이뤄져 확진자가 40명으로 늘었다.

충남 아산에서는 선문대학교에서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확진자가 보령 펜션으로 여행을 다녀온 뒤 학교 친구를 사이 전파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 하동 중학교에서는 접촉자 가운데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6명으로 늘었고, 강원 철원 장애인 요양원에서도 추가 확진자 10명이 확인돼 전체 확진자는 40명이 됐다.

경남 창원에서는 친목모임에서 집단감염이 이뤄졌다. 1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이날까지 23명이 감염됐다.

광주광역시에서는 대학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46명이 감염됐고, 전북 익산 대학병원에서도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11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94,000
    • -1.2%
    • 이더리움
    • 645,000
    • -3.01%
    • 리플
    • 748.8
    • +1.75%
    • 라이트코인
    • 95,000
    • -3.55%
    • 이오스
    • 4,066
    • +4.31%
    • 비트코인 캐시
    • 370,700
    • +1.51%
    • 스텔라루멘
    • 244.5
    • +20.92%
    • 트론
    • 39.51
    • +1.73%
    • 에이다
    • 187.8
    • -0.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4,700
    • -1.66%
    • 대시
    • 120,700
    • -7.15%
    • 이더리움 클래식
    • 8,300
    • +3.75%
    • 215.5
    • +19.72%
    • 제트캐시
    • 90,300
    • -5.2%
    • 비체인
    • 19.66
    • +9.34%
    • 웨이브
    • 8,110
    • -3.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2.2
    • +6.07%
    • 비트코인 골드
    • 11,490
    • -1.12%
    • 퀀텀
    • 3,410
    • +2.99%
    • 오미세고
    • 5,310
    • +12.86%
    • 체인링크
    • 16,590
    • -2.87%
    • 질리카
    • 34.79
    • +29.33%
    • 어거
    • 19,020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