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출근길] 독감 백신 사망 17세 고교생이 극단적 선택?…유족 청원 올려·리어카 끌던 80세 노인, 전복된 승용차에 치여 사망 外 (사회)

입력 2020-10-28 06:00

'출근길'은 정치, 사회, 경제, 연예 등 각 분야의 전일 주요 뉴스를 정리한 코너입니다. 출근길 5분만 투자하세요. 하루의 이슈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독감 백신 사망 17세 고교생이 극단적 선택?…유족 청원 올려

27일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국민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청원 내용은 14일 낮 12시께 독감 백신을 맞고 16일 오전 사망한 채로 자택 안에 발견된 17세 고교생 A 씨의 죽음을 '독감백신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관련 기관이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지으려 한다'는 것인데요. 해당 고교생의 유족인 청원인은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동생의 사인이 밝혀졌다며 사인을 자살, 타살, 사고사 중 하나라고 말했다"며 경찰의 부검결과에 대한 통보를 전했습니다. 청원인에 따르면 A 씨의 집을 방문한 경찰은 부검결과 위에서 치사량의 화학약품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화학약품은 육류의 선홍빛을 유지하는 보존제로 식품첨가물의 일종입니다.

리어카 끌던 80세 노인, 전복된 승용차에 치여 사망

리어카를 끌던 노인이 사고 충격으로 전복된 뒤 밀려난 승용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27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45분께 인천시 부평구 산곡동 한 도로에서 40대 남성 A 씨가 몰던 승용차가 가로등을 들이받고 전복된 뒤 80대로 노인 B 씨가 끌던 리어카와 부딪쳤는데요. 해당 사고로 B 씨는 크데 다쳐 응급조치를 받으며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당시 A 씨의 승용차는 편도 3차로 도로를 달리던 중 가로등을 들이받고 전복된 뒤 밀려나며 리어카와 충돌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물고문에 집단폭행까지…10대 또래 숨지게 한 주범 징역 18년 확정

원룸에서 함께 살던 친구를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4명에게 중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20대 A 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8년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는데요. 같은 혐의인 20대 B 씨에겐 징역 9년, 10대 C 씨, D 씨에겐 각각 징역 11년과 10년 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앞서 이들은 지난해 6월 9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E 씨를 수십 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특히 이들은 E 씨를 살해하기 전 협박하고 물에 처박아 고문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27일 오후 광주 서구 타이어뱅크 상무점에서 경찰이 고객의 휠을 고의로 훼손한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확보한 압수물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광주 서구 타이어뱅크 상무점에서 경찰이 고객의 휠을 고의로 훼손한 혐의를 수사하기 위해 확보한 압수물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커뮤니티 올라온 '휠 고의 파손 영상'…타이어뱅크 점주 "그런 적 없다"

경찰은 27일 고객의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하고 교체를 권유한 타이어뱅크 상무점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업주 A 씨는 고의로 휠을 훼손했다는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법원으로부터 타이어뱅크 상무점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오후 압수수색을 진행했는데요. 압수수색 후 경찰과 함께 매장에서 나온 A 씨는 "훨을 고의로 파손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적 없습니다"라고 대답하고 차에 올랐습니다. 앞서 A 씨가 고의로 휠을 파손하고 고치는 모습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돼 A 씨는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라고 사과한 바 있습니다.

무면허로 전동킥보드 타다 택시 충돌 고교생 치료 중 사망

무면허로 공유형 전동 킥보드를 타다가 택시와 충돌해 크게 다친 고등학생 2명 중 1명이 치료 중 숨졌습니다. 27일 인천 계양 경찰서에 따르면 인천시 계양구 전동킥보드 사고로 중상을 입은 고등학생 A 씨가 이날 오전 숨졌다고 밝혔는데요. A 씨는 24일 오후 9시께 계양구 계산동 계양구청 인근 도로에서 고등학생 B 씨와 함께 전동 킥보드를 타던 중 60대 남성 C 씨가 몰던 쏘나타 택시와 충돌해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776,000
    • +0.33%
    • 이더리움
    • 645,500
    • +0.47%
    • 리플
    • 636.3
    • +1.1%
    • 라이트코인
    • 90,000
    • -1.26%
    • 이오스
    • 3,196
    • -2.2%
    • 비트코인 캐시
    • 309,400
    • -1.28%
    • 스텔라루멘
    • 188
    • +0.37%
    • 트론
    • 33.12
    • +0.33%
    • 에이다
    • 172.9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400
    • -4.14%
    • 대시
    • 112,00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2.05%
    • 286.9
    • +1.27%
    • 제트캐시
    • 78,400
    • -1.01%
    • 비체인
    • 19.18
    • +6.73%
    • 웨이브
    • 8,200
    • -1.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6
    • -1.84%
    • 비트코인 골드
    • 10,100
    • -1.85%
    • 퀀텀
    • 2,942
    • +0.51%
    • 오미세고
    • 4,007
    • -2.29%
    • 체인링크
    • 14,400
    • +0.14%
    • 질리카
    • 37.11
    • +10.02%
    • 어거
    • 16,860
    • +1.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