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건희 별세] “마누라 빼고 다 바꿔라”…이건희 회장 남긴 어록은

입력 2020-10-25 11:09 수정 2020-10-25 11:21

“우리나라의 정치는 4류, 관료와 행정조직은 3류, 기업은 2류”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삼성그룹뿐만 아니라 우리 경제와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다양한 말을 남겼다. 이 회장이 남긴 말을 정리하며 고인의 발자취를 따라가 봤다.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90년대까지는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다.” (1987년 12월 1일 취임사)

“뛸 사람은 뛰어라. 바삐 걸을 사람은 걸어라. 말리지 않는다. 걷기 싫으면 놀아라. 안 내쫓는다. 그러나 남의 발목은 잡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왜 앞으로 가려는 사람을 옆으로 돌려놓는가?” (1993년 6월 프랑크푸르트 회의)

“출근부 찍지 마라. 없애라. 집이든 어디에서든 생각만 있으면 된다. 구태여 회사에서만 할 필요 없다. 6개월 밤을 새워서 일하다가 6개월 놀아도 좋다. 논다고 평가하면 안 된다. 놀아도 제대로 놀아라.” (1993년 6월 프랑크푸르트 회의)

“결국, 내가 변해야 한다. 바꾸려면 철저히 바꿔야 한다. 극단적으로 얘기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꿔야 한다.” (1993년 6월 프랑크푸르트 회의)

“우리나라의 정치는 4류, 관료와 행정조직은 3류, 기업은 2류다.” (1995년 베이징 특파원들과 간담회)

“제트기가 음속(1마하)의 두 배로 날려고 하면 엔진의 힘만 두 배로 있다고 되는가. 재료공학부터 기초물리, 모든 재질과 소재가 바뀌어야 초음속으로 날 수 있다.” (2002년 4월 사장단 회의)

“200∼300년 전에는 10만∼20만 명이 군주와 왕족을 먹여 살렸지만 21세기는 탁월한 한 명의 천재가 10만∼20만 명의 직원을 먹여 살린다.” (2002년 6월 인재 전략 사장단 워크숍)

“중국은 쫓아오고 일본은 앞서가는 상황에서 한국 경제는 샌드위치 신세다.” (2007년 1월 전경련 회장단 회의)

“삼성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일이라면, 누구와도 손을 잡을 수 있어야 하고 모자라는 부분은 기꺼이 협력하는 결단과 용기가 필요하다.” (2011년 1월 신년사)

“여성 인력을 잘 활용하지 못하면 회사와 나라의 손해다.” (2012년 여성 승진자 오찬)

▲2010년 1월 이건희 회장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가전전시회(CES 2010)에 참석하고 있다.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2010년 1월 이건희 회장의 미국 라스베이거스 가전전시회(CES 2010)에 참석하고 있다.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지금이 진짜 위기다. 글로벌 일류기업이 무너지고 있다. 삼성도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 앞으로 10년 내에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다. 다시 시작해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2010년 3월 경영복귀)

“자만하지 말고 위기의식으로 재무장해야 한다. 실패가 두렵지 않은 도전과 혁신, 자율과 창의가 살아 숨 쉬는 창조경영을 완성해야 한다.” (2013년 10월 신경영 20주년 만찬)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 변화의 주도권을 잡으려면 시장과 기술의 한계를 돌파해야 한다.” (2014년 1월 신년사)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453,000
    • -3.72%
    • 이더리움
    • 1,464,000
    • +0.41%
    • 리플
    • 285.2
    • -3.16%
    • 라이트코인
    • 141,300
    • -5.36%
    • 이오스
    • 2,842
    • -2.2%
    • 비트코인 캐시
    • 434,400
    • -8.51%
    • 스텔라루멘
    • 275
    • -4.41%
    • 트론
    • 32.07
    • -1.96%
    • 에이다
    • 361.2
    • -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600
    • -6.26%
    • 대시
    • 110,100
    • -4.68%
    • 이더리움 클래식
    • 7,850
    • -3.92%
    • 265.4
    • +1.88%
    • 제트캐시
    • 91,000
    • -4.61%
    • 비체인
    • 30.77
    • -5.32%
    • 웨이브
    • 7,000
    • -5.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4
    • -2.43%
    • 비트코인 골드
    • 10,970
    • -6.88%
    • 퀀텀
    • 3,565
    • -3.7%
    • 오미세고
    • 3,580
    • -5.04%
    • 체인링크
    • 24,400
    • -3.1%
    • 질리카
    • 71.73
    • -3.24%
    • 어거
    • 20,000
    • -3.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