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예탁원 “3분기 ELS 미상환 발행잔액 72조 원...전분기 대비 6.8%↓”

입력 2020-10-20 17:42

▲ELS 발행 금액 및 종목 수 추이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ELS 발행 금액 및 종목 수 추이 (자료제공=한국예탁결제원)

올해 3분기 주가연계증권(ELS) 미상환 발행잔액이 전분기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증시 회복세가 이어지면서 조기상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ELS가 줄어들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를 포함한 주가연계증권(ELS) 발행 금액이 9조8461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분기 대비 7% 감소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45.2% 줄어든 수준이다.

기초자산 유형별로 보면 국내외 지수를 기반으로 하는 ELS의 발행 금액이 8조5040억 원으로 전체 발행 금액의 86.4%를 차지했다. 발행 금액은 전 분기 대비 3.4% 증가했다.

국내 개별 주식(9108억 원), 주식 및 지수를 섞어서 구성하는 혼합형(3382억 원), 해외 개별 주식(931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또한, 국내 및 해외지수 기초자산별 발행금액은 대부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수별로 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7조1449억 원), 유로스톡스50(6조528억 원), 국내 코스피200(5조8152억 원), 홍콩 H지수(2조1155억 원), 닛케이225 ELS(1조3759억 원) 등이다.

국내지수인 KOSPI 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인 경우, 5조8152억 원을 발행해 전분기 대비 28.7% 증가했다.

발행 형태별로는 공모가 전체의 68.0%인 6조6976억 원이었다. 사모는 3조1천485억 원이다. 공모와 사모 모두 전 분기 대비 각각 7.6%, 5.8% 줄었다.

공모 발행 금액은 작년 동기 대비 54.9% 감소했지만 사모 발행 금액은 작년(3조1176억 원)보다 1.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ELS 상환 금액은 15조361억 원으로 전 분기(5조6134억 원) 대비 167.9% 증가했다. 조기 상환(11조3301억 원)이 전체 상환 금액의 75.4%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감소한 수준이지만 올해 3분기 주요 증시 지수가 상승하면서 전분기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ELS 미상환 발행 잔액은 전 분기 대비 6.8% 감소한 71조9579억 원으로 집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887,000
    • +1.81%
    • 이더리움
    • 608,000
    • +1.93%
    • 리플
    • 656.1
    • -5.75%
    • 라이트코인
    • 85,700
    • +6.39%
    • 이오스
    • 3,267
    • -1.39%
    • 비트코인 캐시
    • 307,300
    • +1.29%
    • 스텔라루멘
    • 211.5
    • -4.94%
    • 트론
    • 33.19
    • -1.13%
    • 에이다
    • 178.8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200
    • +0.22%
    • 대시
    • 116,100
    • +0.09%
    • 이더리움 클래식
    • 6,880
    • -1.71%
    • 189.2
    • -6.06%
    • 제트캐시
    • 80,500
    • -2.66%
    • 비체인
    • 16.4
    • -4.09%
    • 웨이브
    • 7,775
    • +6.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0.51%
    • 비트코인 골드
    • 9,845
    • -0.25%
    • 퀀텀
    • 2,944
    • -0.47%
    • 오미세고
    • 4,082
    • -3.89%
    • 체인링크
    • 14,360
    • -1.64%
    • 질리카
    • 32
    • +5.33%
    • 어거
    • 16,580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