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서 ‘10억 원’ 이상 아파트 거래 비중 줄었다

입력 2020-10-19 11:01

▲서울 내 실거래가격 10억 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 추이 (표=직방)
▲서울 내 실거래가격 10억 원 이상 아파트 매매 거래량 추이 (표=직방)

서울 강남·서초 매매 위축 영향
“거래 시장으로 실거래자 유인해야”

서울 내 10억 원 이상 고가아파트 매매거래 비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이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올해 거래가격 10억 원 이상 아파트 비중은 22.8%로 지난해 24.6%보다 1.8%포인트(P)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10억 원 이상 고가 주택 거래비중은 2016년 이후 연평균 10% 수준에서 지난해까지 급등했다.

그동안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강남구 대치동 등 입지여건이 우수한 지역을 중심으로 재건축 사업이 완료된 아파트들이 지역 내 랜드마크로 자리 잡으며 가격을 이끌었다.

아울러 서울 강동구와 동작구, 마포구, 성동구 등 대규모 재정비사업이 완료된 지역의 신축 아파트 전용 84㎡형이 ‘10억 원 클럽’을 형성했다. 이 밖에 서울 지역도 신축아파트를 중심으로 이른바 ‘10억 원 키 맞추기’에 편승해 서울 전체 매매가격을 끌어올렸다.

하지만 올해는 아파트 거래가격 이상 거래비중이 22.8%로 감소했다. 이는 고가 주택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 재건축 사업의 부진 등으로 서울 강남·서초 지역의 올해 아파트 거래량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최근 5년 동안 매년 서울 전체 아파트 거래량의 10% 수준을 유지하던 강남과 서초의 거래는 2020년 7.3%로 감소했다.

반면 마포와 동작, 성동 등 신축아파트 밀집 지역이 10억 원 클럽으로 급부상 했다. 2016년 10억 원 이상 거래비중이 1.9%에 불과했던 성동구는 옥수동과 금호동, 왕십리뉴타운 사업으로 올해 거래비중이 52.8%까지 급증했다. 마포구도 2016년 3.3%에서 올해 41.5%로 증가했고, 동작구는 0.3%에서 36.7%까지 증가했다.

이 밖에 서남부(금천·관악·구로)와 동북권(노원·도봉·강북) 지역도 10억 원 아파트 시대를 맞이했다. 이들 6개 지역의 2016년 10억 원 이상 거래비중은 0%였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10억 원 이상 고가아파트 거래비중 감소는 시장 안정세라는 시각도 있지만 아직 안정 시그널로 보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다”며 “우선 시장가격이 하락한 게 아니라 강남과 서초 등 주요 지역의 거래시장이 위축된 영향이 더 큰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규제 기조를 유지하기보다는 거래 시장으로 실수요자들을 유도하고 매도자들은 탈출구를 마련해주는 유연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279,000
    • +2.2%
    • 이더리움
    • 1,483,000
    • +1.23%
    • 리플
    • 292.5
    • +2.27%
    • 라이트코인
    • 144,200
    • +1.55%
    • 이오스
    • 2,975
    • +4.25%
    • 비트코인 캐시
    • 438,100
    • +0.78%
    • 스텔라루멘
    • 300.5
    • +8.92%
    • 트론
    • 32.9
    • +2.4%
    • 에이다
    • 379.5
    • +5.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600
    • +2.78%
    • 대시
    • 112,900
    • +2.26%
    • 이더리움 클래식
    • 8,710
    • +10.76%
    • 254.6
    • -4.43%
    • 제트캐시
    • 93,600
    • +2.69%
    • 비체인
    • 31.34
    • +2.02%
    • 웨이브
    • 7,120
    • +1.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0.5
    • +6.44%
    • 비트코인 골드
    • 11,840
    • +7.64%
    • 퀀텀
    • 3,658
    • +3.07%
    • 오미세고
    • 3,663
    • +2.09%
    • 체인링크
    • 26,360
    • +7.65%
    • 질리카
    • 73.8
    • +2.94%
    • 어거
    • 21,010
    • +5.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