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외신들 “연평도 피격, 남북관계 악화시킬 수도…文정부 대북 평화 정책 시험대에”

입력 2020-09-25 14:59

“남북관계 회복 노력에 대한 대중 지지 약화…대북 강경노선 내몰릴 수도”
“북미 핵협상 결렬 이어 추가로 남북관계 경색될 가능성”
“국내서 충격 확산…文 정부 어려운 대응 해야 할 것”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24일 해병대 장병들이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24일 해병대 장병들이 경계근무를 하고 있다. 뉴시스
주요 외신들이 북한이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한국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을 피격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남북 관계가 악화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미국과 일본 언론매체들은 북한이 접경지역을 통해 넘어가는 월남 및 월북자들을 조사 후 인도적으로 본국에 송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 왔던 관행을 깨뜨리고 민간인을 사살해 불태우면서,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 철학 중 하나인 평화정착의 여정이 큰 시험대에 올랐다는 분석을 24일(현지시간) 일제히 내놓았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이날 해당 사건과 관련해 “국제질서를 긍정적으로 바꿔가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희망을 무너뜨릴 수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햇볕 정책’으로 불리는 남북관계의 개선 노력의 지지자인데, 이번 일은 남북관계 회복 노력에 대한 대중의 지지를 약화시키고 북한에 대한 강경노선을 취하도록 내몰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는 수년 동안의 경제 협력을 통해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 애쓰고 사실상의 적국에 가혹한 비판을 거의 하지 않았던 이에게는 완전히 새로운 위치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도 이에 대해 “이번 사건은 양국 간의 외교 관계를 더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며 “또한 한국 정부의 인도주의적 지원을 통한 북한과의 관계 개선 노력에 대한 한국인들의 지지를 약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6월 이후 남북대화를 위한 모든 공식 채널이 끊긴 상황에서 한국은 북한으로부터 사과나 해명을 강요할 수 있는 선택의 여지가 거의 없었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치 전문매체 더힐도 “지난해 미국과 북한의 핵 협상 결렬에 이어 남북관계가 추가로 경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문 대통령이 교착 상태에 빠진 미국과 북한의 핵 대화를 되살리려고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 지지를 촉구한 시점에서 이런 일이 터졌다”고 지적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문 대통령이 25일 국군의 날 기념사에 피격 사건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면서 “남북 관계 개선을 목표로 하는 문 대통령이 이번 주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실현을 촉구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북한을 지나치게 자극하는 것을 피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북한군에 의한 남한 공무원의 살해와 관련해 (한국) 국내에서 충격이 확산하고 있으며, 문 정부는 어려운 대응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앞서 문 대통령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한 것 등을 소개하면서 “문 대통령이 전례 없는 톤으로 북한을 비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 긴장이 더욱 고조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닛케이는 이 소식과 더불어 △북한의 포격으로 연평도 주민 2명과 군인 2명이 사망한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 사건 △ 한국인 관광객이 금강산 관광 도중 착오로 민간인 출입금지 지역에 진입한 뒤 북한의 초병의 총에 맞아 목숨을 잃은 2008년 금강산 관광객 피격사건 등을 함께 거론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9,259,000
    • -7.75%
    • 이더리움
    • 580,500
    • -9.37%
    • 리플
    • 591.9
    • -16.27%
    • 라이트코인
    • 78,350
    • -15.66%
    • 이오스
    • 3,271
    • -16.96%
    • 비트코인 캐시
    • 301,400
    • -16.6%
    • 스텔라루멘
    • 186.4
    • -17.27%
    • 트론
    • 32.72
    • -13.69%
    • 에이다
    • 152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700
    • -16.95%
    • 대시
    • 103,100
    • -12.11%
    • 이더리움 클래식
    • 6,840
    • -13.96%
    • 178.6
    • -12.62%
    • 제트캐시
    • 79,500
    • -9.14%
    • 비체인
    • 15.82
    • -17.73%
    • 웨이브
    • 6,795
    • -11.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1
    • -14.34%
    • 비트코인 골드
    • 9,615
    • -13.53%
    • 퀀텀
    • 2,778
    • -18.05%
    • 오미세고
    • 4,172
    • -19.38%
    • 체인링크
    • 14,150
    • -12.55%
    • 질리카
    • 28.54
    • -14.96%
    • 어거
    • 16,010
    • -13.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