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롯데케미칼,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성남시 '1호 클러스터' 조성

입력 2020-09-22 10:13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과 협약 맺어

▲21일 성남시청에서 열린 ‘민·관·기업 제1호 지역클러스터 협약식’에서 (오른쪽부터)롯데케미칼 대표이사 김교현, 성남시장 은수미, 성남환경운동연합 최재철 공동의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케미칼)
▲21일 성남시청에서 열린 ‘민·관·기업 제1호 지역클러스터 협약식’에서 (오른쪽부터)롯데케미칼 대표이사 김교현, 성남시장 은수미, 성남환경운동연합 최재철 공동의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를 위해 성남시와 손을 잡고 ‘제1호 지역 클러스터’를 조성한다.

22일 롯데케미칼은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과 성남시청에서 민ㆍ관ㆍ기업 최초로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를 위한 지역 클러스터 협약식을 맺었다.

이번 협약식은 롯데케미칼의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활동인 ‘프로젝트 LOOP’와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에서 진행하고 있는 성남자원순환가게 ‘re 100(재활용 100%)’을 통해 플라스틱 환경문제를 함께 줄여나가고자 민·관·기업이 힘을 모은 첫 번째 사례다.

이번 지역 클러스터는 총 76개의 페트병 분리 배출대를 성남시에 있는 청솔마을 9개 단지에 70개, 수정구와 중원구 등에 설치된 ‘성남자원순환가게 re 100’ 6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분리 배출대는 페트병과 다른 플라스틱이 섞여서 분리수거 되는 현행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투명 페트병, 라벨, 뚜껑만을 분리배출 할 수 있는 별도의 수거함으로 제작한다.

또한, 성남환경운동연합은 페트병의 라벨, 이물질을 제거하는 분리배출 안내 물을 제작·배포하고, 분리 배출대를 설치한 거점을 중심으로 교육 및 캠페인 등을 진행하여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끌어낼 계획이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는 “민·관·기업이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소임을 수행을 수 있게 만든 의미 있는 제1호 프로젝트”라며 “플라스틱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자원 선순환 문화가 확대 정착될 수 있도록 힘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쓰레기라고 취급받던 것들을 제대로 분리하면 유가성이 높은 재활용품이 돼 100% 자원으로 순환된다는 것을 민·관·기업이 상호 협력해 실천해야 할 때”라며 “성남시를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대되는 우수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최재철 성남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은 “성남자원순환가게 re 100의 투명 폐페트병 수집 특화사업을 기반으로 재활용 가능한 폐기물을 가정에서부터 깨끗하게 관리, 분리 배출하는 자원순환 실천 문화가 확산할 것”으로 기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214,000
    • -0.62%
    • 이더리움
    • 1,521,000
    • +11.92%
    • 리플
    • 333.8
    • +6.78%
    • 라이트코인
    • 173,200
    • +4.27%
    • 이오스
    • 3,135
    • +1.79%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4.67%
    • 스텔라루멘
    • 338.2
    • +3.11%
    • 트론
    • 34.6
    • +0.23%
    • 에이다
    • 408.4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0,600
    • +2.08%
    • 대시
    • 143,700
    • +3.6%
    • 이더리움 클래식
    • 9,080
    • +6.64%
    • 262.6
    • +5.93%
    • 제트캐시
    • 116,600
    • +1.75%
    • 비체인
    • 32
    • -0.9%
    • 웨이브
    • 8,155
    • -1.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3.8
    • -0.7%
    • 비트코인 골드
    • 14,300
    • +3.62%
    • 퀀텀
    • 3,599
    • +0.06%
    • 오미세고
    • 4,371
    • -0.77%
    • 체인링크
    • 23,770
    • -0.25%
    • 질리카
    • 84.99
    • +1.6%
    • 어거
    • 23,280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