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국 조선업, 글로벌 선박 수주 2개월 연속 1위

입력 2020-09-08 08:52 수정 2020-09-08 18:37

63만CGT로 중국의 3배…전체 발주량은 86만CGT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우리나라 조선이 글로벌 선박 수주 시장에서 2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8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86만CGT(36척)이다.

국가별 수주량은 우리나라가 63만CGT(23척, 73%)를 수주하며 2개월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에 머무른 중국을(21만CGT, 12척)를 3배 차이로 따돌린 것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상반기 극심한 수주절벽을 겪었으나 6월 이후 주력 선종인 LNG선, VLEC 등 가스선 발주가 재개되면서 수주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러면서 “이달 이후부터는 모잠비크, 러시아 등 대형 LNG 프로젝트 발주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누계 기준 글로벌 수주는 812만CGT로 전년 같은 기간 1747만CGT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S-Max급 유조선은 보합세를 유지했지만, 컨테이너선 발주량은 소폭 감소했다.

초대형 유조선(VLCC), A-Max급 유조선, 벌크선과 대형 LNG선(14만㎥ 이상) 등의 발주량은 많이 감소했다.

지난달 전 세계 수주잔량은 7월 말 대비 소폭 1% 감소한 6919만CGT로 나타났다. 이는 2004년 1월 6806만CGT를 기록한 이후 최저치이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547만CGT(37%)에 이어 한국 1915만CGT(28%), 일본 934만CGT(14%) 순이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 달보다 1포인트 상승한 127포인트를 기록했다.

LNG선(1억8600만 달러), 컨테이너선(2만~2만2000TEU, 1억4400만 달러), 벌크선(4650만 달러)의 신조선가지수는 지난달과 같다.

반면 초대형 유조선(8700만 달러), S-max 유조선(5650만 달러), A-max 유조선(4800만 달러)의 신조선가지수는 소폭 하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64,000
    • -6.48%
    • 이더리움
    • 1,443,000
    • -6.42%
    • 리플
    • 320.5
    • -3.46%
    • 라이트코인
    • 160,600
    • -7.91%
    • 이오스
    • 3,030
    • -4.05%
    • 비트코인 캐시
    • 541,500
    • -7.36%
    • 스텔라루멘
    • 315.3
    • -8%
    • 트론
    • 33.31
    • -3.89%
    • 에이다
    • 387.7
    • -6.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9,600
    • -5.43%
    • 대시
    • 132,000
    • -8.46%
    • 이더리움 클래식
    • 8,560
    • -5.15%
    • 255.4
    • -7.5%
    • 제트캐시
    • 106,400
    • -11.41%
    • 비체인
    • 35.26
    • +9.3%
    • 웨이브
    • 7,610
    • -8.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8.8
    • -2.77%
    • 비트코인 골드
    • 13,300
    • -6.07%
    • 퀀텀
    • 3,458
    • -3.49%
    • 오미세고
    • 4,054
    • -8.67%
    • 체인링크
    • 22,520
    • -3.76%
    • 질리카
    • 79.8
    • -3.91%
    • 어거
    • 23,270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