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포스코케미칼, 차세대 배터리 소재 선제적 투자…NCMA 양극재 증설

입력 2020-08-05 11:01

생산능력 확대에 2895억원 투입…총 7만톤 양산체제 구축

▲포스코케미칼 양극재광양공장 전경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 양극재광양공장 전경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NCMA 양극재에 선제적인 투자를 단행한다.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따라 차세대 배터리 소재를 적기에 공급하기 위해 NCMA 양극재의 생산능력을 먼저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포스코케미칼은 5일 이사회를 열고 2895억 원을 투자해 양극재 광양공장에 연산 3만 톤 규모의 NCMA 양극재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의결했다.

회사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는 가운데, 전기차 고성능화에 따른 차세대 배터리 소재 투자로 시장기회를 선점하고,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확충해 증가하는 고객사로부터의 수주에 적기 대응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양극재 광양공장의 3단계 확장을 위한 것으로, 9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생산능력은 기존 연산 4만 톤을 포함해 총 7만 톤으로 확대된다. 양극재 7만 톤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 대에 사용될 수 있는 양이다.

특히 증설되는 생산라인에서는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될 NCMA 양극재가 양산될 예정이다.

NCMA 양극재는 기존의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 조성) 양극재에 Al(알루미늄)을 첨가해 제조하는 것으로,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꼭 필요한 대용량 배터리의 구현이 가능하면서도 안정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소재다.

업계에서는 3세대 전기차가 상용화되면 내연기관 자동차와의 성능 경쟁이 가능해 전기차 대중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하고 있다. 이번 증설은 지난 5월 2단계 생산라인 확장 준공에 이은 3개월 만의 투자 결정이다.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생산능력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생산능력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수주 상황을 고려해 국내 생산능력을 연 10만 톤 규모까지 확대하고, 해외 공장 설립을 통해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등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과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어려운 상황일수록 차별화된 기술력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시장을 선도하고 성장 동력을 이어 나가야 한다”며 “최고의 제품을 생산해 전기차 산업과 고객사의 경쟁력에 기여하고 이차전지 소재 선도 기업으로서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앞으로 차세대 소재 선행 개발 등의 기술 리더십 확보와 지속적인 투자로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해 이차전지소재사업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2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20,000
    • +2.96%
    • 이더리움
    • 661,000
    • -2.79%
    • 리플
    • 713.7
    • +9.05%
    • 라이트코인
    • 97,650
    • -1.66%
    • 이오스
    • 3,903
    • +2.68%
    • 비트코인 캐시
    • 371,100
    • +5.49%
    • 스텔라루멘
    • 213.8
    • +24.66%
    • 트론
    • 38.92
    • +3.1%
    • 에이다
    • 185.8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400
    • +2.58%
    • 대시
    • 124,000
    • +16.65%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4.55%
    • 211.4
    • +16.67%
    • 제트캐시
    • 93,400
    • +6.74%
    • 비체인
    • 18.35
    • +2.17%
    • 웨이브
    • 8,110
    • -7.6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8
    • +1.3%
    • 비트코인 골드
    • 11,550
    • +0.61%
    • 퀀텀
    • 3,334
    • +4.32%
    • 오미세고
    • 4,893
    • +0.53%
    • 체인링크
    • 17,070
    • -1.73%
    • 질리카
    • 28.34
    • +4%
    • 어거
    • 19,010
    • +5.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