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제조업 체감 경기 여전히 불투명…나이키형 회복 시나리오 현실로”

입력 2020-07-29 11:00

한경연 BSI 조사 8월 전망치 81.6…제조업 더욱 부정적

기업들의 경기 전망이 여전히 암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의 체감 경기가 부정적이어서 경기 회복의 속도는 한층 더딜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 8월 전망치는 81.6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달(73.7) 대비 7.9포인트(P) 상승한 수치이나 여전히 기준선을 한참 밑돌았다.

7월 실적치 역시 84.2로 63개월 연속 기준선 아래 머물며 부진을 이어갔다.

8월 전망치 부문별로는 내수(82.7), 수출(83.0), 투자(83.3), 자금(88.3), 재고(105.6)*, 고용(88.0), 채산성(85.1)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장기화 영향 외에도 여름철 휴가로 인한 조업일수 및 가동률 감소 등 계절적 요인과 전기료 및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채산성 악화를 부정적 경기 전망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이 속한 비제조업(90.5) 체감 경기는 전월 대비 큰 폭으로 상승(18.1P)했으나 제조업(74.9)의 경우 전월 대비 상승폭이 0.1P로 지난 달과 같은 수준에 머무르며 정체된 모습을 보였다.

한경연은 “8월 전망치의 상승은 제조업 전망치의 상승 없이 순전히 비제조업 전망치의 상승에 기인한 것이기 때문에 실질적인 경기를 낙관적으로 전망하기 어렵다”고 해석했다.

특히 한경연은 제조업 경기 전망이 V자형 회복세를 보였던 과거 위기와 달리 이번 위기에는 경기 회복이 한층 더딘 속도로 이루어지는 나이키형 회복 시나리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글로벌 금융위기와 IMF 외환위기 당시에는 최저점 기록 후 3개월 간 제조업 전망치가 각각 월평균 11.9P, 7.3P 상승한 반면, 이번 위기 때는 같은 기간 월평균 5.4P 상승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실적치는 84.2를 기록하며 전월(74.2) 대비 다소 상승했지만, 63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했다. 부문별로는 내수(84.5), 수출(86.0), 투자(82.5), 자금(90.4), 재고(106.4), 고용(88.3), 채산성(87.1)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2분기 경제성장률이 -3.3%로 예상보다 더 낮은 수치를 기록한 데 더하여 제조업을 중심으로 체감 경기 회복이 지연되며 하반기 경기 개선이 불투명한 상황”이라며 “단기적인 땜질 처방이 아닌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대내외 불확실성 해소와 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904,000
    • +2.76%
    • 이더리움
    • 664,000
    • +2.63%
    • 리플
    • 676.4
    • +27.51%
    • 라이트코인
    • 97,600
    • +1.72%
    • 이오스
    • 3,810
    • +8.81%
    • 비트코인 캐시
    • 352,400
    • +11.06%
    • 스텔라루멘
    • 168.4
    • +37.47%
    • 트론
    • 36.79
    • +11.96%
    • 에이다
    • 179
    • +6.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600
    • +9.21%
    • 대시
    • 126,600
    • +25.22%
    • 이더리움 클래식
    • 7,815
    • +12.28%
    • 175.1
    • +18.07%
    • 제트캐시
    • 88,150
    • +11.58%
    • 비체인
    • 17.19
    • -1.43%
    • 웨이브
    • 8,320
    • -5.2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
    • +5.38%
    • 비트코인 골드
    • 11,320
    • +7.71%
    • 퀀텀
    • 3,167
    • +7.54%
    • 오미세고
    • 4,574
    • +4.31%
    • 체인링크
    • 16,890
    • +3.3%
    • 질리카
    • 26.41
    • +3%
    • 어거
    • 18,700
    • +10.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