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입력 2020-05-29 00:36

▲기리보이 (출처=기리보이SNS)
▲기리보이 (출처=기리보이SNS)

래퍼 기리보이가 SNS에 올린 게시물이 일부 네티즌의 비난을 받고 있다.

28일 기리보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앵커 세 명인 줄”이라는 글과 함께 뉴스의 한 장면을 공유했다.

해당 스토리에는 두 명의 앵커 사이로 최근 기자회견으로 화두에 오르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모습이 담겼다.

기리보이는 절묘하게도 나란히 앉은 것처럼 보이는 화면을 두고 “앵커 세 명인 줄”, “앵커 세 명인 줄 앎”이라며 두 번의 게시글을 올렸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굳이 올려야 했을까”, “뉴스 내용은 보셨나요?”, “경솔하다, 정말”,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이나…”라며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스토리는 삭제됐지만 캡처본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13:0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813,000
    • -0.47%
    • 이더리움
    • 2,783,000
    • +5.46%
    • 비트코인 캐시
    • 616,000
    • +5.21%
    • 리플
    • 866.6
    • +6.59%
    • 라이트코인
    • 164,100
    • +2.24%
    • 에이다
    • 1,505
    • +2.38%
    • 이오스
    • 4,557
    • +2.54%
    • 트론
    • 71.54
    • +2.2%
    • 스텔라루멘
    • 320.8
    • +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9,500
    • +0.44%
    • 체인링크
    • 22,950
    • +5.32%
    • 샌드박스
    • 736.4
    • -4.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