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홍남기 "코로나19 진정되면 세일ㆍ車 개소세 인하ㆍ5대 소비쿠폰으로 소비붐업 유도"

입력 2020-03-20 16:30

20일 외신간담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경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대통령 주재 제1차 비상경제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경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대통령 주재 제1차 비상경제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제공=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됐다고 판단될 경우 대한민국 동행세일, 승용차 개소세 인하, 5대 소비쿠폰 등을 통해 소비붐업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외신간담회에서 "피해지원, 고용안정뿐만 아니라 사태 진정 후 이연소비 투자 극대화를 위한 대책을 지금부터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2020년 100조 원 투자 프로젝트 가동, 규제혁파, 신산업 활성화, 국내기업 유턴 본격화 등을 통해 투자를 확대하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예상되는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에도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또 정부의 신속한 위기대응(Prompt Response)을 소개하며 2월 초부터 3차례에 걸친 대책을 마련, 32조 원 규모의 대책을 집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제 1차 회의에서는 중기‧소상공인 금융지원, 주식‧채권 등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50조원 α 규모의 범국가적 금융분야 위기대응 프로그램 발표했고 한‧미 통화스왑(600억불)과 함께 금융분야의 안전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1997년 외환위기 당시 ’금 모으기 운동’처럼 이번에도 시민들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운동‘이 지방 소도시 전주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민간의 극복의지에 동참해 임대료, 인건비, 세금, 긴급경영자금 등 소상공인‧중소기업의 4대 애로사항에 대해 과감히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현 사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상의 강한 국제사회 공조가 필요하다"며 "전 세계 국가들의 국경통제 등은 세계 경제가 축소균형으로 가는 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신흥국을 포함하고 있는 주요 20개국(G20)의 대응이 더 빨라질 필요가 있다"며 "지난주 G20 의장국(사우디), 미국 재무장관 등에게 서한을 보내 G20 차원의 구체적 행동지침을 담은 4대 Action Plan(글로벌 방역, 인적‧물적이동 제한 완화, 글로벌 금융안전망, 재정‧통화정책 공조) 마련을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은 전 세계 국가에 한국의 성공적인 방역모델과 함께 경제대응 모델도 공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16,000
    • +0.7%
    • 이더리움
    • 515,000
    • +3.75%
    • 리플
    • 352
    • +1.76%
    • 라이트코인
    • 67,600
    • +1.96%
    • 이오스
    • 3,949
    • +7.87%
    • 비트코인 캐시
    • 349,400
    • +1.42%
    • 스텔라루멘
    • 122
    • +3.04%
    • 트론
    • 28.34
    • +2.31%
    • 에이다
    • 161
    • -1.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3,000
    • +1.4%
    • 대시
    • 109,100
    • +0.74%
    • 이더리움 클래식
    • 8,330
    • +2.4%
    • 72.58
    • -0.44%
    • 제트캐시
    • 100,500
    • +0.5%
    • 비체인
    • 23.15
    • -0.52%
    • 웨이브
    • 3,880
    • +4.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6
    • +4.21%
    • 비트코인 골드
    • 13,000
    • +1.72%
    • 퀀텀
    • 3,585
    • +8.05%
    • 오미세고
    • 2,310
    • +5.62%
    • 체인링크
    • 19,500
    • -3.75%
    • 질리카
    • 29.26
    • -0.68%
    • 어거
    • 25,490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