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S산전-한전 전력연구원, 진도 서거차도에 ‘직류 에너지 자립섬’ 조성

입력 2019-08-19 09:44

발전원과 배전망 모두 100% 직류 사용…에너지 효율 10% 향상

▲LS산전이 한전 전력연구원과 함께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에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 자립섬을 조성 했다. 사진은 서거차도에 설치된 태양광, 풍력 발전소 전경(사진=LS산전)
▲LS산전이 한전 전력연구원과 함께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에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 자립섬을 조성 했다. 사진은 서거차도에 설치된 태양광, 풍력 발전소 전경(사진=LS산전)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가 발전원과 배전망 모두 100% 직류를 사용하는 세계 최대 직류(DC) 아일랜드(Island)로 변신했다.

LS산전은 최근 한국전력 전력연구원과 ‘서거차도 저압 직류배전망 구축 및 운영 실증사업’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직류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통해 서거차도 등 도서지역의 고질적인 전력난을 해소하고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에 있는 직류 배전 관련 핵심 기술 선점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한전 전력연구원과 LS산전은 서거차도에 기존의 디젤발전기를 대신해 200kW급 태양광, 100kW급 풍력발전, 1.5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 전기를 생산하고 저장하는 신재생에너지 전원(電源)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직류배전망, 에너지통합운영시스템, LED가로등, 전기카트, 직류디지털가전 등 직류 생태계를 조성해 직류를 교류 전기로 변환할 때 발생하는 전력 손실을 줄임으로써 에너지효율이 약 10% 이상 향상됐다.

직류는 일정하게 한 방향으로 흐르는 전류로 시간에 따라 전류 크기와 방향이 주기적으로 변하는 교류(AC)에 비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이다. 지금까지 직류는 변압의 어려움 등으로 교류에 비해 주목받지 못했으나,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직류 변압이 손쉬워 지면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장거리 송전은 직류가 교류보다 전력 손실이 적어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도서지역에서 확보한 직류 배전 기술을 기반으로 본격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하반기 중 빌딩에 직류 전력을 공급하는 ‘1.5MW급 직류 공급 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LS산전은 직류 전용 스마트 전력기기 등 관련 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 확대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유럽, 중국, 동남아 등 글로벌 직류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LS산전 관계자는 “선제적인 투자로 직류 전용 기기부터 초고압직류송전(HVDC)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며 “4차산업혁명과 에너지 전환으로 확대되는 직류 시장에서 맞춤형 사업 모델을 개발해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210,000
    • +2.97%
    • 이더리움
    • 640,000
    • +7.02%
    • 리플
    • 682.4
    • +0.92%
    • 라이트코인
    • 86,600
    • +5.93%
    • 이오스
    • 3,375
    • +3.34%
    • 비트코인 캐시
    • 317,400
    • +3.59%
    • 스텔라루멘
    • 217.3
    • +1.45%
    • 트론
    • 33.95
    • +1.89%
    • 에이다
    • 183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200
    • +3.15%
    • 대시
    • 117,900
    • -4.61%
    • 이더리움 클래식
    • 7,125
    • +2.22%
    • 195.6
    • +0.82%
    • 제트캐시
    • 83,250
    • -0.3%
    • 비체인
    • 16.81
    • -0.59%
    • 웨이브
    • 7,710
    • +6.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9.4
    • +2.45%
    • 비트코인 골드
    • 10,090
    • +1.87%
    • 퀀텀
    • 3,116
    • +6.2%
    • 오미세고
    • 4,215
    • +3.22%
    • 체인링크
    • 15,220
    • +4.97%
    • 질리카
    • 32.33
    • +2.99%
    • 어거
    • 16,710
    • -0.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