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부세 납부자, 잠실 일대 1년 새 36% 급증

입력 2020-02-16 12:59 수정 2020-02-16 16:56

강남3구ㆍ'마용성' 종부세 세수, 20% 넘게 증가

서울 집값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와 마용성(마포구ㆍ용산구ㆍ성동구)에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납부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병원 국회의원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서울에서 종부세 납부자가 빠르게 늘어난 지역은 서울 송파구 일대다. 2018년 잠실세무서에 주택분 종부세를 낸 사람은 2만1340명으로 전년보다 36.1% 늘었다.

부동산 시장에선 재건축 추진 등으로 잠실동과 신천동 일대 아파트값이 오르면서, 이 일대를 관할하는 잠실세무서에서 주택분 종부세를 내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한다. 2018년 송파구의 아파트 중위가격(비싼 집부터 저렴한 집까지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한가운데 있는 집값)은 10억3500만 원에서 10억8000만 원으로 4.3% 올랐다.

잠실세무서 다음으론 남대문세무서(35.8%ㆍ242명), 서초세무서(27.8%ㆍ2684명), 영등포세무서(23.1%ㆍ1113명), 삼성세무서(23.0%ㆍ4388명), 성동세무서(20.6%ㆍ2092명), 송파세무서(20.0%ㆍ1124명) 순으로 주택분 종부세 납세자가 큰 폭으로 늘었다. 관할지역 인구가 적은 남대문세무서를 빼면 강남3구이거나 여의도, 성수동 등 고가주택 밀집지역을 끼고 있는 곳들이다.

납부자가 늘면서 종부세 세수도 크게 늘었다. 2017년 1886억 원가량이던 서울지역 주택분 종부세 결정세액은 2018년엔 2278억 원으로 늘었다.

늘어난 세액(412억 원) 가운데 80% 이상이 강남3구와 마용성 지역에서 발생했다. 잠실세무서 관할에서만 주택분 종부세액이 전년보다 35.3%(43억4000만 원) 더 걷혔다. 용산세무서(29.3%ㆍ51억5000만 원), 서초세무서(28.4%ㆍ30억5000만 원), 삼성세무서(27.7%ㆍ55억1000만 원), 성동세무서(27.2%ㆍ26억 원), 강남세무서(23.6%ㆍ50억3000만 원), 반포세무서(22.7%ㆍ58억4000만 원) 등도 2017년보다 종부세 세수가 20% 넘게 증가했다.

강 의원은 “고가주택의 편중 현상이 양극화의 원인 중 하나”라며 “양극화 해소를 위한 과세 정책을 보다 촘촘히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 집값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와 마용성(마포구ㆍ용산구ㆍ성동구)에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납부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일대 아파트 단지들 모습.
▲서울 집값 상승세를 이끌고 있는 강남3구(강남ㆍ서초ㆍ송파구)와 마용성(마포구ㆍ용산구ㆍ성동구)에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납부자가 많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일대 아파트 단지들 모습.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86,000
    • -0.92%
    • 이더리움
    • 198,500
    • +1.33%
    • 리플
    • 230.2
    • -0.43%
    • 라이트코인
    • 53,250
    • +0.85%
    • 이오스
    • 3,141
    • -2.6%
    • 비트코인 캐시
    • 300,900
    • +0.03%
    • 스텔라루멘
    • 57.5
    • -2.59%
    • 트론
    • 15.95
    • -1.05%
    • 에이다
    • 41.96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2,100
    • -2.12%
    • 모네로
    • 66,950
    • -3.74%
    • 대시
    • 85,300
    • -0.29%
    • 이더리움 클래식
    • 6,595
    • +0.08%
    • 46.9
    • -0.64%
    • 제트캐시
    • 43,040
    • -1.31%
    • 비체인
    • 4.496
    • +4.75%
    • 웨이브
    • 1,179
    • +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89.8
    • -0.47%
    • 비트코인 골드
    • 9,340
    • -1.01%
    • 퀀텀
    • 1,641
    • -0.97%
    • 오미세고
    • 718.7
    • +2.52%
    • 체인링크
    • 3,264
    • +10.83%
    • 질리카
    • 5.42
    • -3.39%
    • 어거
    • 12,20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