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찰, 화성사건 용의자 이춘재 피의자 정식 입건…신상공개 가능성

입력 2019-10-14 19:31

화성사건 공소시효 끝나 처벌은 어려워

▲이춘재의 고등학교 졸업사진. (연합뉴스)
▲이춘재의 고등학교 졸업사진. (연합뉴스)

경찰이 화성 연쇄 살인 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 씨를 피의자로 정식 입건했다.

화성사건의 공소시효 만료로 이 씨의 입건이 처벌로 이어지지는 않지만, 이 씨의 신분이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전환됨에 따라 신상공개의 가능성은 생겼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최근 이 씨를 강간살인 등 혐의로 입건했다.

이 씨는 이날까지 10여 차례 이어진 경찰과의 대면조사에서 10건의 화성사건을 포함해 총 14건의 살인과 30여 건의 강간·강간미수 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다만 이 씨의 피의자 전환이 모든 사건에 해당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국내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온 화성사건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이 씨의 처벌 여부와는 관계없이 용의자에서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가 저지른 모든 범죄는 공소시효가 끝난 만큼 입건이 처벌로 이어지진 어렵다. 그러나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되면서 이 씨의 신상공개 가능성은 열렸다.

현행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는 중요 강력범죄 사건의 경우 피의자 신상을 공개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이 씨는 지난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74,000
    • +1.05%
    • 이더리움
    • 317,800
    • +8.1%
    • 리플
    • 345
    • +5.05%
    • 라이트코인
    • 87,800
    • +3.91%
    • 이오스
    • 5,285
    • +5.93%
    • 비트코인 캐시
    • 488,100
    • +6.48%
    • 스텔라루멘
    • 87.88
    • +5.88%
    • 트론
    • 26.18
    • +5.39%
    • 에이다
    • 73.17
    • +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8,000
    • +18.27%
    • 모네로
    • 100,000
    • +0.81%
    • 대시
    • 135,100
    • +7.74%
    • 이더리움 클래식
    • 11,460
    • +5.82%
    • 76.51
    • +4.81%
    • 제트캐시
    • 75,650
    • +11.66%
    • 비체인
    • 8.3
    • +1.99%
    • 웨이브
    • 1,679
    • +9.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0.3
    • +11.97%
    • 비트코인 골드
    • 13,240
    • +9.78%
    • 퀀텀
    • 3,058
    • +9.33%
    • 오미세고
    • 1,411
    • +8.29%
    • 체인링크
    • 5,350
    • +7.43%
    • 질리카
    • 9.015
    • +6.06%
    • 어거
    • 16,900
    • +7.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