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CJ오쇼핑, '씨이앤(Ce&)' 통해 태국에서 'K패션' 알렸다

입력 2019-09-30 10:31

CJ오쇼핑 '씨이앤', KCON 2019 THAILAND에서 28~29일 단독 부스 열어

▲CJ ENM 오쇼핑부문은지난 28~29일 양일간 ‘케이콘 2019 태국’에서 씨이앤 부스를 열고 태국의 밀레니얼과 Z세대들에게 K-패션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사진제공=CJ ENM)
▲CJ ENM 오쇼핑부문은지난 28~29일 양일간 ‘케이콘 2019 태국’에서 씨이앤 부스를 열고 태국의 밀레니얼과 Z세대들에게 K-패션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사진제공=CJ ENM)

CJ오쇼핑이 단독 패션 브랜드 '씨이앤(Ce&)'을 통해 태국에서 K-패션을 알렸다.

CJ오쇼핑은 28~29일 태국 방콕의 '임팩트 아레나 및 임팩트 국제전시장'에서 열린 'KCON2019 THAILAND'(이하 케이콘 2019 태국)에서 씨이앤 부스를 마련해 K-패션 홍보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행사 기간 케이콘 2019 태국에는 총 4만5000명이 몰렸고, 한국의 라이프스타일에 관심이 높은 이들은 씨이앤 부스에 방문해 K-패션에 관심을 나타냈다.

태국은 동남아시아에서 모바일 사용시간이 길고, 소셜미디어 사용 인구가 많아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의 영향력이 큰 대표 한류 거점 국가로 꼽힌다. 특히 CJ오쇼핑이 지난해 론칭한 글로벌 온라인 패션 편집숍 ‘셀렙샵닷컴’의 상반기 매출과 트래픽 1위 국가에 태국이 올랐다. 올해 초 ‘셀렙샵닷컴’에서 아이돌 그룹 ‘갓세븐’이 출연한 예능프로그램 ‘갓세븐의 레알타이’의 티셔츠와 가방 등의 굿즈를 단독으로 판매했을 당시엔 태국의 매출 비중이 60%에 달하기도 했다.

이러한 특수성을 살려 씨이앤은 이번 부스를 통해 K-팝 팬덤 문화를 공략한 신선한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핸드 잉크젯 프린터를 이용하여 직접 구매한 씨이앤 티셔츠에 K-팝 아티스트의 이름과 노랫말을 새기는 맞춤제작 이벤트다. 한류 팬들이 배지와 포토카드 등으로 의류와 가방을 꾸미는 것을 좋아하는 놀이문화에서 착안해 준비한 것으로, 씨이앤 부스는 자신만의 개성 있는 티셔츠를 꾸미며 즐거워하는 고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씨이앤'은 이번 F/W 신상품을 ‘케이콘 2019 태국’ 부스에서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다. 후디, 크루넥, 볼캡 등 씨이앤만의 젊고 톡톡 튀는 스트릿 패션 감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고, 셀렙샵닷컴을 통한 사전구매 이벤트도 열었다. 특히 씨이앤 신상품 화보가 담긴 퍼스트룩 매거진과 다양한 K-팝 아티스트의 모습이 담긴 포토월은 인증 사진 명소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셀렙샵닷컴을 통해 신상품을 사전 구매한 10대 고객은 “컬러풀한 색감이 마음에 들고, K-팝과 협업한 패션 브랜드라는 점이 신선하다”고 말했다.

28~29일 동안 '셀렙샵닷컴'에 가입한 신규 회원 수는 3000명에 달했고, 셀렙샵닷컴 누적 고객 수는 전월대비 10% 증가한 3만3000명을 기록했다.

K-팝아티스트와의 스킨십을 강화하는 문화의 장도 마련했다. ‘케이콘 2019 태국’에 참가하는 아티스트가 씨이앤 부스를 방문하자 1000여 명의 팬들이 순식간에 몰려들었다. 씨이앤 신상품으로 K-패션 코디 팁을 직접 전하고, 아티스트와의 포토타임, 싸인 CD 증정 등 해외 팬들과 긴밀한 소통 시간을 가졌다. 이번 부스에서는 씨이앤 티셔츠를 포함해 태국의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비니와 샤코슈백 등의 패션 굿즈도 함께 준비했다. 부스 운영 이틀 동안 준비한 상품 수량이 모두 소진되어 K-패션에 대한 해외 팬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CJ 오쇼핑 씨이앤 담당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씨이앤 부스를 재방문하거나, 실제로 셀렙샵닷컴을 통해 다양한 굿즈를 구매해본 고객들을 직접 만나보면서 씨이앤에 대한 관심과 호감을 재확인했다"며 "미국, 태국 등 두꺼운 고객층을 확보해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활약하는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01,000
    • -1.18%
    • 이더리움
    • 173,900
    • -1.31%
    • 리플
    • 254
    • -1.93%
    • 라이트코인
    • 52,500
    • -3.05%
    • 이오스
    • 3,140
    • -1.44%
    • 비트코인 캐시
    • 248,900
    • -1.46%
    • 스텔라루멘
    • 64.7
    • -2.27%
    • 트론
    • 17
    • -3.41%
    • 에이다
    • 43.5
    • -2.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000
    • -3.31%
    • 모네로
    • 62,750
    • -2.79%
    • 대시
    • 59,550
    • -2.06%
    • 이더리움 클래식
    • 4,440
    • -1.88%
    • 42
    • -0.94%
    • 제트캐시
    • 33,270
    • +1.84%
    • 비체인
    • 8.03
    • -8.44%
    • 웨이브
    • 654
    • -4.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3.14%
    • 비트코인 골드
    • 7,010
    • -1.75%
    • 퀀텀
    • 2,012
    • -2.9%
    • 오미세고
    • 853
    • -2.96%
    • 체인링크
    • 2,390
    • -4.02%
    • 질리카
    • 6.72
    • -2.89%
    • 어거
    • 12,140
    • +1.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