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조국 또 피소...'반일 종족주의' 저자, '모욕 혐의'로

입력 2019-08-20 13:07 수정 2019-08-20 14:26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이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모욕죄로 고소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위장매매’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또 검찰에 고소됐다.

이영훈 이승만학당 교장 등 ‘반일 종족주의’ 저자 6명은 20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조 후보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들은 “조국은 ‘반일 종족주의’ 저자들에 대해 ‘부역ㆍ매국 친일파’라고 모욕하고, 책에 대해 ‘구역질 나는 내용의 책’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며 “이러한 표현들은 명백히 ‘모욕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또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로서, 이런 행위야말로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을 부정한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이가 이런 행위를 한 것에 대해서는 더욱 엄중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 후보자에 대해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사모펀드 투자 관련 의혹 등 각종 의혹이 불거지면서 검찰 고소ㆍ고발전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를 부동산실명법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김 의원은 “부산 해운대 아파트를 제수에게 위장매매로 명의신탁한 부동산실명법위반 혐의”라며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08,000
    • -7.78%
    • 이더리움
    • 190,200
    • -6.58%
    • 리플
    • 316
    • -9.2%
    • 라이트코인
    • 58,500
    • -8.88%
    • 이오스
    • 3,194
    • -9.36%
    • 비트코인 캐시
    • 248,000
    • -8.52%
    • 스텔라루멘
    • 69.6
    • -8.06%
    • 트론
    • 16.9
    • -7.14%
    • 에이다
    • 51.5
    • -9.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5,700
    • -9.4%
    • 모네로
    • 62,950
    • -8.3%
    • 대시
    • 74,150
    • -7.31%
    • 이더리움 클래식
    • 5,030
    • -6.59%
    • 43.5
    • -8.23%
    • 제트캐시
    • 41,900
    • -9.19%
    • 비체인
    • 3.48
    • -11%
    • 웨이브
    • 839
    • -12.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7
    • +0%
    • 비트코인 골드
    • 8,155
    • -8.78%
    • 퀀텀
    • 1,840
    • -8.09%
    • 오미세고
    • 859
    • -8.23%
    • 체인링크
    • 3,020
    • -7.39%
    • 질리카
    • 6.87
    • -3.65%
    • 어거
    • 8,800
    • -6.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