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Market Eye] 금리인하 가능성 열어둔 연준...시장 불확실성은 더 커진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19일(현지시간) 강력한 기준금리 인하 신호를 주면서 시장에는 불확실성 요소가 하나 더 늘었다. 당장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2% 아래를 떨어지는 등 시장은 연준에 ‘어서 금리를 인하하라’고 재촉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다음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가 다시 동결되면 시장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FOMC는 19일 이틀 간의 회의를 마쳤다. 성명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로 동결하기로 했다며 금융 정책 자세에 대해선 “인내심을 가질 것”이란 표현을 삭제했다. FOMC 참가자 17명 중 8명이 연내 금리 인하를 예상했다.

시장의 눈은 ‘그 시점’으로 쏠리고 있다. 이미 파생상품 시장은 7월 말 열리는 다음 FOMC 회의에서 0.25%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하를 포함시키고 있다.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한때 1.97%까지 떨어졌다. 10년물 금리가 2% 밑으로 떨어진 건 2016년 11월 이후 처음, 도널드 트럼프 정권 들어 처음이다. 2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도 1.71%로 1년 반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년 만기 국채와 10년 만기 국채의 스프레드는 올해 최대 수준으로 벌어졌다.

다시 말해, 시장은 연준이 “금리를 인하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하는 것 만으로는 만족하지 않을 것이란 의미다. 실제로 금리를 인하할 때까지 미 국채 시장은 계속 요동칠 수 있다는 것.

낫웨스트마케츠의 존 브릭스 미주 전략 책임자는 블룸버그에 “시장은 더 많은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FOMC 멤버 절반이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면 왜 6월 회의에서 그대로 행동하지 않았던 것일까. 금융 당국은 결국 시장에 따르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골드만삭스는 19일 FOMC 결과 발표 이후 내놓은 보고서에서 연준이 올해 7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인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골드만삭스는 연내 금리 인하는 없을 것이라고 점쳤었다. 그만큼 이번 FOMC 성명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메시지가 ‘완화적(Dovish)’이었다는 이야기다.

반면 JP모건체이스는 같은날 블룸버그에 “연내 금리 인하가 없을 것”이라며 연준의 신호를 과신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타결되면 기업 체감 경기가 개선되고 경기 전망이 안정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JP모건은 미중 무역협상이 조만간 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 무역협상 타결과 금리 인하가 동시에 일어날 일은 없다고 JP모건은 지적했다.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의 주인공은 미중 정상이 될 수 밖에 없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55,000
    • +3.02%
    • 이더리움
    • 269,600
    • +4.09%
    • 리플
    • 392
    • +4.81%
    • 라이트코인
    • 118,500
    • +2.5%
    • 이오스
    • 5,010
    • +7.3%
    • 비트코인 캐시
    • 379,900
    • +4.97%
    • 스텔라루멘
    • 118
    • +6.3%
    • 트론
    • 31.6
    • +9.72%
    • 에이다
    • 94.6
    • +6.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900
    • +25.17%
    • 모네로
    • 99,700
    • +3.74%
    • 대시
    • 156,800
    • +4.46%
    • 이더리움 클래식
    • 7,265
    • +5.59%
    • 107
    • +16.3%
    • 제트캐시
    • 103,000
    • +4.88%
    • 비체인
    • 7.77
    • +4.57%
    • 웨이브
    • 2,295
    • +1.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
    • +6.27%
    • 비트코인 골드
    • 30,020
    • +4.63%
    • 퀀텀
    • 3,867
    • +7.62%
    • 오미세고
    • 1,979
    • +12.06%
    • 체인링크
    • 4,419
    • +0.59%
    • 질리카
    • 17.5
    • +8.02%
    • 어거
    • 19,360
    • +7.85%
* 24시간 변동률 기준